UPDATED. 2021-03-01 00:33 (월)
50세 미만 여성 주식부자, 삼성복지재단 이서현·신세계 정유경·한진 조현민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1.2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평가액 1조 넘는 주식부자 4명, LG 구광모·삼성복지재단 이서현·빅히트 방시혁·펄어비스 김대일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오너가(家) 중 50세 미만에 100억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여성 부자는 삼성복지재단 이서현 이사장, 신세계 정유경 총괄 사장, 한진 조현민 부사장으로 나타났다. 

(왼쪽부터) 삼성복지재단 이서현 이사장, 신세계 정유경 총괄 사장, 한진 조현민 부사장 

한국CXO연구소는 올해 기준 50세 미만(1972년 이후 출생자)이면서 200대 그룹 내 오너가 중 임원타이틀을 가지거나 상장 지분을 5%이상 보유한 국내 주식부자 297명을 조사했다고 21일 밝혔다. 주식평가액은 1월 18일 보통주 종가 기준으로 계산했다. 우선주는 제외했다.

297명 가운데 상장사 주식을 1주라도 보유한 이는 260명으로 이중 182명은 1월 18일 기준 주식평가액이 100억원을 넘겼다. 100억 이상 500억 미만은 101명, 500억 이상 1000억 사이는 36명으로 나타났다. 

주식재산 가치가 1000억이 넘는 젊은 주식부자는 45명이나 됐다. 4명은 조 단위의 주식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4명 중 2명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 방시혁 대표이사와 게임업체 펄어비스 김대일 이사회 의장으로 자수성가형 주식 거부(巨富)다.  

주식재산이 100억 원을 넘는 182명 중 100명은 만 45세(76년)~49세(72년생) 사이 출생자, 40세(81년생)~44세(77년)생은 54명, 39세(82년생) 이하는 28명으로 나타났다.

◎ 50세 미만 중 주식부자 1위, LG 구광모 회장(43) '2조 8000억 원' 이상

20~40대 젊은 주식부자 1위는 LG 구광모 회장이었다. 1978년에 태어나 올해로 만 43세다. 구 회장은 ㈜LG 주식을 2753만 771주를 갖고있다. 1월 18일 종가 10만 2000원으로 곱한 주식평가액은 2조 8000억 원 상당으로 평가됐다. 

2위는 삼성복지재단 이서현(48세) 이사장이다. 이 이사장은 삼성물산(1045만 6450주)과 삼성SDS(301만 8859주)에서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주식재산평가액은 2조 900억 원 상당이다. 상반기 중에 이건희 회장의 주식 재산을 물려받을 경우 50세 미만 주식부자 1위 자리 올라설 가능성이 크다.

올해 49세(72년생)인 빅히트 방시혁 대표이사는 자수성가형이다. 세계적인 톱스타 방탄소년단(BTS)를 키워낸 방 대표이사는 빅히트 주식을 1237만 7337주(34.63%) 갖고 있다. 1월 18일 종가 16만 5500원으로 계산한 주식평가액만 해도 2조 400억 원을 넘었다.  

게임업체 펄어비스 공동 창업자인 김대일 의장 또한 1조 원대 주식재산을 갖고 있는 자주성가형 인물이다. 김 의장은 펄어비스 주식 471만 422주(35.65%)를 보유하고 있다. 1주당 주식가치 27만 300원으로 곱하면 1조 2700억 원에 달한다. 김 의장은 1980년생으로 올해 만41세다. 

5000억 원 이상 1조 원 미만대 중에는 1972년생으로 올해 만 49세 동갑내기인 한국앤컴퍼니 조현범 사장과 신세계 정유경 총괄 사장이 이름을 올렸다. 

조현범 사장은 한국앤컴퍼니(구 한국테크놀로지그룹)에서 5900억 원 이상,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에서 1020억 원 이상 주식재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주식가치는 6900억 원이 넘는다. 조 사장은 한국타이어 그룹의 지주격 회사인 한국앤컴퍼니 주식을 40% 이상 보유함으로 지난해 사실상 한국타이그룹의 후계자로 낙점 받았다. 다만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끝나지 않은터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신세계 정유경 총괄 사장은 신세계(4360억 원↑)와 신세계인터내셔날(1820억 원↑)에서 6100억 원 이상의 주식가치를 보였다. 고(故) LG 구본무 회장의 장녀 구연경(43세) 씨도 5000억 원이 넘는 주식재산을 보유하고 있으나 계열사 임원 타이틀 내지 5% 이상 지분을 갖고 있지 않아 조사에서는 제외됐다.

50세 미만 주식부자 6위~10위는 김가람(43세) 더블유게임즈 대표이사(4620억 원↑), 정지선(49세) 현대백화점 회장(4150억 원↑), 김종희(45세) 동서 전무(3990억 원↑), 박준경(43세) 금호석유화학 전무(3500억 원↑)가 포함됐다. 김종희 전무의 경우 김상헌 전 동서 고문의 장남이며, 박준경 전무는 박찬구 회장의 장남이다. 

3000억 원대 주식부자로는 곽동신(47세) 한미반도체 부회장(3450억 원↑), 김병관(48세) 웹젠 최대주주(3420억 원↑)가 이름을 올렸다.

2000억 원~3000억 원 사이에는 김남호(46세) DB 회장(2968억 원), 조원태(45세) 한진 회장(2480억 원↑), 조현민(38세) 한진 부사장(2470억 원↑), 박진영(49세) JYP엔터테인먼트 CCO(2250억 원↑), 정기선(39세)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2210억 원↑), 정교선(47세)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2000억 원↑) 등 6명이 있다. 조현민 부사장의 경우 30대 주식부자 1위로 파악됐다.

50세 미만 오너가 주식부자 (한국CXO연구소 제공)
50세 미만 오너가 주식부자 (한국CXO연구소 제공)

 

또 이환철(45세) 엘앤씨바이오 대표이사(1940억 원↑), 장세준(47세) 코리아써키트 사장(1870억 원↑) 등은 50세 미만 주식부자 20위 안에 들었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최근 게임과 IT 업체 등 아이디어 기반의 벤처 기업으로 출발해 회사 상장을 통해 주식부자 반열에 오르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주식부자 반열에 오를 수 있는 기회의 문이 더 넓어진 만큼 이와 동시에 사회적 존경을 받으려는 노력과 사회공헌에 좀더 관심을 기울여 깨끗한 부자가 되려는 ‘청부(淸富)’를 실천하는 분위기 확산도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