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7 18:19 (일)
'결제 깜짝' 동물병원 초진료 5배 차이...최저 3천원·최고 1만5천원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1.01.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불만 1위는 '진료비 과다청구'
10곳 중 1곳만 진료비 게시

[우먼컨슈머= 김정수 기자] 반려동물 천만시대, 동물병원 관련 소비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진료비 과다청구'로 나타났다. 초진비는 최저·최고 5배, 재진료비와 야간진료비는 각각 최저·최고 11배 차이를 보였다.

강아지 (출처= 픽사베이)

한국소비자연맹(회장 강정화)은 2017년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동물병원 피해사례(개, 고양이, 기타 동물 포함)를 분석하고 동물병원 125곳을 대상으로 사전 진료비 게시 실태, 진료비 가격 차이를 조사했다. 

최근 3년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동물병원 관련 피해사례는 총 988건으로 이중 463건은 의료행위 관련(46.9%), 진료비 관련 178건(41.3%), 부당행위 관련 117건(11.8%)로 나타났다. 

연도별 진료비 관려 주요 피해 비교 (한국소비자연맹)

의료행위의 경우 소비자는 반려동물의 치료부작용, 오진, 치료품질, 동물병원 위생 등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진료비 관련 피해는 과다청구, 과잉진료, 진료비 사전미고지 등 가격과 관련된 것이었다. 혈액검사, X-ray 촬영 등 37건, 예방접종, 치과치료, 의약품, 주사제 등 22건, 골절 등 14건, 장염, 위염, 결막염, 췌장염 등 13건, 피부질환, 폐렴, 허리디스크 등 13건, 중성화 12건 등으로 이어졌다. 부당행위는 진료거부, 진료기록 공개 거부, 기타부당행위로 나타났다. 

진료비 과다청구 소비자 불만은 2018년 대비 2019년 43.9% 증가했으며 사전미고지 및 미동의 진료와 과잉진료는 2018년에 비해 2019년 비율이 다소 감소했다. 

동물병원 초진료, 재진료, 야간진료 비용 현황 및 평균 가격 (한국소비자연맹)

동물병원 125곳 중 14곳(11.2%)만이 진료비를 게시했다. 14곳 중 8곳은 안내데스크에 게시했고 로비와 진료실에 2곳, 병원외부와 인터넷에 1곳씩 진료비를 안내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병원 초진료는 평균 6,682원으로 최저가 3,000원 최고가 15,000원 5배 차이가 났다. 재진료는 평균 6,172원으로 최저가 3,000원 최고가 33,000원으로 11배, 야간진료비 또한 평균 23,667원으로 최저가 5,000원 최고가 55,000원으로 11배 차이를 보였다. 

<br>
강아지 백신 비용 현황 및 평균 가격 (한국소비자연맹)

강아지 예방접종 항목 중 종합백신, 코로나백신, 켄넬코프 백신은 최저, 최고비용이 4배 차이가 났으며 광견병 백신은 최저 10,000원 최고 45,000원으로 4.5배, 심장사상충은 최저 5,000원 최고 30,000원으로 6배의 차이를 보였다. 백신가격은 2~3만원, 심장사상충은 1~2만원부터 2~3만원선으로 형성돼있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미국은 격년으로 동물병원의 수가 동향을 조사한 Te Veterinary Fee Reference를 발간하여 믿을 만한 데이터를 제공하면서 병원들이 올바르고 경쟁력 있는 가격을 책정하게 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영국은 수의사의 처방전과 의약품에 대한 소비자의 정보접근성을 높여 시장 공정 환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독일의 경우 과잉 가격 청구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도록 가격 경쟁으로 인한 진료의 질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GOT’로 불리는 제도를 통해 진료비 하한선의 3배 이상은 청구할 수 없도록 규제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연맹은 "동물병원 가격 공시제와 함께 진료비에 대한 표준화가 이뤄져야하며 소비자가 믿을 수 있는 동물병원 정보를 제공하는 내용의 정책이 고려돼야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