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09:38 (수)
[소비자 에세이(149)] “Overconsumption” 과소비
  • 존발렌타인
  • 승인 2021.01.1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존발렌타인] “Overconsumption” 과소비

How much stuff do we really need to survive?  House appliances are expensive necessities.  It’s good to have a quality car.  That costs a lot.  

Who doesn’t want some nice clothes and shoes?  Those things are pretty pricey.  The cost of quality organic food is crazy expensive!  

Now add in the money spent on entertainment, socializing, saving, investing, etc.  Let’s get a new phone and a faster computer!  

How much is too much?  What are we doing?  Consumers consume!

우리가 살아남기 위해 정말 필요한 것이 얼마나 될까? 가전제품은 비싼 필수품이다. 고급 차를 가지면 좋다. 비용이 많이 든다. 

누군들 좋은 옷과 신발을 원하지 않겠나? 그것들은 꽤 값이 나간다. 양질의 유기농 식품의 가격은 엄청나게 비싸다! 

이제 오락, 친목, 저축, 투자 등에 지출 한 돈을 더해보자. 새 휴대폰과 더 빠른 컴퓨터를 구입해보자! 

얼마나 많아야 많은 걸까? 우리가 뭐하는 걸까? 소비자는 소비한다!

 

Expression &Practice:

  


1. Those things are pretty pricey.

               ___ are pretty pricey.

   

a. School fees are pretty pricey.

    학비가 꽤 비싸다.

 

b. Restaurants in this area are pretty pricey.

   이 지역의 음식점들은 꽤 비싸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5fdJiEkKxMMD4afRPP7mY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