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07:35 (수)
삼성전자 친환경 전략 확대...에코패키지·태양전지 리모컨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1.10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삼성전자가 친환경 활동에 적극 나선다.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와 새롭게 적용된 솔라셀 리모컨, 에코 패키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021년 신제품 Neo QLED TV와 새롭게 적용된 솔라셀 리모컨, 에코 패키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최근 ‘삼성 퍼스트 룩 2021’에서 TV 사업 비전을 발표하며 ▲에코 패키지 적용 제품 확대 ▲태양전지(Solar Cell)를 적용한 친환경 리모컨 도입 ▲재생 플라스틱 사용 등을 통한 탄소배출량 저감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라이프스타일 TV에 적용하던 '에코 패키지'는 2021년형 전 제품으로 확대한다. 에코 패키지는 TV 배송 후 버려지는 포장재에 업사이클링 개념을 도입해 2020년 첫 선을 보였으며, 소비자는 포장재를 이용해 고양이 집, 소형 가구 등을 쉽게 만들 수 있다.

삼성전자는 포장박스에 점 패턴을 적용하고 QR 코드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소품 제작을 위한 설명서를 제공한다.

박스 1개당 1개의 소품만 제작해 업사이클링 한다고 하더라도 약 10,000톤이 넘는 온실가스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태양전지를 이용한 친환경 리모컨도 새롭게 선보였다. 

2021년형 QLED TV 전 제품에 적용되는 솔라셀 리모컨은 자체에 태양전지 패널을 넣어 일회용 배터리 없이 리모컨을 사용할 수 있다.

크리스탈 UHD TV 일부 모델에는 기존 모델 대비 80% 이상 소비전력을 절감한 절전형 리모컨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친환경 리모컨을 적용해 7년간 약 9,900만개의 일회용 배터리 사용을 줄이고 약 14,000톤에 달하는 온실가스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꾸준히 시행해 왔던 재생 플라스틱 사용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재생 플라스틱은 모니터와 사이니지의 스탠드, 뒷면 커버 등에 주로 사용된다.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 제품에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해 500톤 이상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생산되는 영상 디스플레이 제품 중 친환경 아이템이 적용된 제품의 기대 온실 가스 감축량은 약 25,000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380만 그루가 1년 간 흡수하는 온실가스의 규모와 맞먹는 수치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기업의 친환경 활동은 소비자들에게 제품 그 이상의 가치를 전달하고 보다 나은 미래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사람 중심의 기술 혁신은 물론 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업계 리더로서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