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7 18:19 (일)
세운상가 인쇄장인×청년디자이너 시제품, 텀블럭에서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1.01.0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세운상가군을 기념하다’ 주제로 첫 협업 프로젝트 진행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세운상가 일대 인쇄 장인들의 기술과 청년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이 만나 제품으로 탄생했다. 서울시는 제품들을 시민투자(크라우드 펀딩)를 받아 출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세운상가 일대 인쇄 장인들의 기술과 청년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이 만나 탄생한 제품 (사진= 서울시)

제품은 ▲삼발이‧지게차 같은 인쇄골목 대표 운송기기를 종이장난감으로 만들 수 있는 키트(굴러가는 인쇄골목) ▲감각적인 디자인의 일회용 필름카메라와 세운상가군 사진 엽서북(세운상가군 골목 탐구) ▲인쇄소에서 사용되고 버려진 폐잉크통을 재활용한 화분(Inket×Plant kit) ▲세운상가 일대를 주제로 디자인한 다이어리 3종세트(추억중개노트) ▲세운상가 일대 소리‧사물을 디자인한 엽서집(조각모음) 등 5개다.

모든 제품은 세운상가 일대만의 정체성, 특징을 담고 있다. 모든 제품은 세운상가 일대만의 정체성이나 특정이 담고 있다. 

서울시는 ‘세운상가군을 기념하다’라는 주제로 지난 3년간 세운상가 일대 기계, 조명 등 지역특화산업과 청년 디자이너를 연계하는 협업 프로젝트를 펼쳐왔다. 인쇄분야에서의 장인과 청년의 협업은 첫 사례다.

시는 지난해 9월 ‘세운에서 만들자_세운기념품’ 공모를 열고 총 13명의 청년 디자이너를 선발하고, 지역 인쇄기획사와 매칭해 총 5개 시제품 제작을 지원했다.  

청년들은 10~12월 세운상가 일대 인쇄기술 등을 활용해 본인의 아이디어를 제품으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이 일대 인쇄산업 시스템을 경험했다.

시는 이렇게 탄생한 5개 시제품을 1월 11일부터 2월 1일까지 ‘텀블벅(https://tumblbug.com/collections/makeinsewoon2021)’에서 선보인다. 

김형석 서울시 역사도심재생과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세운상가 일대 인쇄산업이 시민들에게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청년들의 지역산업과 협력 기회를 넓히고 시민의 관심과 참여로 산업재생의 기반이 다져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