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53 (금)
3분기 대기업 임원 보수 2억5894억, 직원 5496만원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2.1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차 4.7배, 지난해보다 더 벌어져
1년 사이 인건비 금액 큰 회사 삼성전자
임원 보수 큰 회사 메리츠증권, 직원 평균 보수도 가장 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국내 주요 300대 기업이 올 3분기까지 미등기 임원 1인에게 지급한 평균 보수는 2억 5800여만 원으로 나타났다. 부장급 이하 직원 보수 5400만 원보다 4.7배 높다.

임원과 직원 간 임금 격차는 지난해 같은 기간(4.4배)보다 더 벌어졌다. 

또 임직원에게 지출된 인건비 규모가 큰 상위 10곳 중 7곳은 코로나19 등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올 동기간 인건비를 줄였다.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업체 유니코써치(대표이사 김혜양)는 15개 업종별 매출 상위 20곳 씩 총 300개 상장사가 금융감독원에 보고한 정기보고서를 참고했다고 15일 전했다. 

올 3분기까지 300대 기업에서 임원과 직원에게 지출한 인건비는 총 55조 7831억 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55조 8676억 원)보다 844억 원 줄었다. 임원과 직원을 따로 구분해 살펴보면 직원 인건비는 53조 7450억 원에서 53조 5493억 원으로 1957억 원 감소했지만 임원 보수는 2조 1226억 원에서 2조 2338억 원으로 1112억 원 늘었다. 

올 3분기 임직원 인건비 금액 상위 10개사 (유니코써치 제공)

올 3분기 기준, 임직원에게 지급한 인건비 금액이 큰 회사는 삼성전자다. 지난해 3분기 때 임직원에게 6조 7871억 원의 인건비를 지출했으며 올 동기간에는 7조 4332억 원으로 1년 새 6461억 원(9.5%) 증가했다. 이어 LG화학은 1조 3180억 원에서 1조 3639억 원으로 459억 원, 포스코 1조 2606억 원에서 1조 2982억 원으로 376억 원 수준으로 인건비가 늘었다.

이와 달리 인건비 규모가 큰 상위 10곳 중 7곳은 인건비 규모가 하락했다. 3분기 정기보고서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지난 해 2조 6200억 원에서 올 동기간 1조 9542억 원으로 6658억 원(25.4%↓) 감소했다. 대한항공도 1조 2245억 원에서 9653억 원으로 1년 새 2591억 원(21.2%↓) 줄었고 LG디스플레이 1513억 원(9.7%↓), 케이티(KT) 551억 원(3.8%↓), 현대차 113억 원(0.3%↓), LG전자 43억 원(0.2%↓) 순으로 인건비가 줄었다. 

인건비 감소 이유는 고용 인원과 연관성이 컸다. 300대 기업의 지난해 3분기 직원 수는 98만 4409명에서 올해 97만 4450명으로 1년 만에 9959명이 줄었다. 임원 자리도 100곳 이상 사라졌다. 1년 전 8775명이던 임원은 올해 동기간 8627명으로 파악됐다. 

1년 새 임원과 직원 간 임금 격차도 크게 벌어졌다. 
300대 기업의 올 3분기 직원 1인당 평균 보수는 5496만 원으로 작년 동기간보다 36만 원(0.6%↑) 오른데 반해 임원 1인당 평균 보수는 2억 4189만 원에서 2억 5894만 원으로 1705만 원(7%↑) 늘었다. 

올 3분기 임원 1인당 평균 보수 상위 10개사 (유니코써치 제공)

올 3분기 기준, 임원에게 가장 많은 보수가 지급된 회사는 ‘메리츠증권’이다. 미등기 임원 38명에게 총 319억 원이 지급됐다. 1인당 평균 보수는 8억 4210만 원으로 조사 대상 300곳 중 1위다.

엔씨소프트(6억 5020만 원), 삼성전자(5억 6990만 원), SK하이닉스(4억 8270만 원), 포스코케미칼(4억 7790만 원), LG생활건강(4억 7200만 원), SK텔레콤(4억 5560만 원), 포스코(4억 5100만 원), GS건설(4억 3670만 원), LG전자(4억 3060만 원) 순으로 이어졌다.

올 3분기 직원 1인당 평균 보수 상위 10개사 (유니코써치 제공)

부장급 이하 일반 직원 평균 보수가 가장 높은 곳 또한 ‘메리츠증권’이다. 직원 평균 보수는 1억 1970만 원이다. 삼성증권(9490만 원), NH투자증권(9430만 원), SK텔레콤(9060만 원), 미래에셋대우(8930만 원), 코리안리(8540만 원), 유안타증권(8340만 원), 카카오(8200만 원), 롯데정밀화학(7940만 원), S-Oil(7890만 원)로 이어졌다. 

올 3분기 업종별 임원과 직원 평균 보수 및 보수격차 현황 (유니코써치 제공)

업종별 평균 보수 편차도 크다. 임원 보수가 높은 업종은 전자(4억 5838만 원), 정보·통신(3억 5704만 원), 금융(2억 8184만 원), 무역·유통(2억 6865만 원), 철강(2억 3634만원), 석유·화학(2억 2778만 원) 등이다. 기계(1억 1829만 원), 운수(1억 2461만 원), 패션(1억 3403만 원), 고무·플라스틱(1억 3464만 원), 제약(1억 3911만 원) 업종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에 속했다. 건설(1억 8365만 원), 자동차(1억 7901만 원), 시멘트·광물(1억 7303만 원) 업종의 임원 1인당 평균 보수는 2억 원을 넘지 않았다. 

직원 평균 보수는 금융업종이 6707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전자(6226만 원), 정보·통신(6026만 원), 철강(5978만 원), 자동차(5913만 원), 석유·화학(5827만 원), 건설(5588만 원), 기계(5261만 원)업종으로 이어졌다. 

5000만 원대는 무역·유통(3699만 원), 식품(3775만 원), 패션(3933만 원), 운수(4268만 원), 고무·플라스틱(4488만 원), 제약(4729만 원), 시멘트·광물(4764만 원)업종이다. 

전자업종의 경우 임원과 직원 간 보수 격차는 7.36배나 됐다. 무역·유통은 7.26배, 정보·통신(5.93배), 식품(4.41배), 금융(4.2배) 업종 등은 4배 이상 벌어졌다.    

임원과 직원 간 임금 격차가 가장 적은 곳은 기계업종으로 2.25배였다. 운수(2.92배), 제약(2.94배)업도 3배미만 수준으로 낮았다. 이외 고무·플라스틱(3배), 자동차(3.03배), 건설(3.29배), 패션(3.41배), 시멘트·광물(3.63배), 석유·화학(3.91배), 철강(3.95배)로 나타났다. 

유니코써치 김혜양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전자를 필두로 한 IT와 증권 업종 등은 인건비를 늘렸지만 유통, 운수 업종 등은 고용 인원과 인건비를 줄여 위기를 극복하려는 흐름이 강해 업종 간 임원 및 직원에게 돌아가는 임금에 대한 빛과 그림자도 더욱 선명하게 갈렸다”고 말했다. 

한편 조사 대상 임원은 미등기 기준이며 CEO를 포함한 사내·외 등기이사는 제외했다. 부장급 이하 일반 직원 보수는 정기보고서에 명시된 임직원 전체 인건비에서 임원에게 지급한 금액과 인원을 뺀 금액으로 계산했다. 임직원 숫자는 평균 보수 산출에 적용되는 실질 인원을 기준으로 했으며 휴직 등 보수를 받지 않은 인원은 제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태평로1가) 건설회관 608호
  • 대표전화 : 02-720-2114
  • 팩스 : 0504-414-405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우
  • 법인명 : (주)이경제홀딩스
  • 제호 : 우먼컨슈머
  • 등록번호 : 서울 아01906
  • 등록일 : 2011-12-23
  • 발행일 : 2011-11-24
  • 발행인 : 박문수
  • 편집인 : 김의태
  • 우먼컨슈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Copyright © 2021 우먼컨슈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il@womancs.co.kr
인신위_170915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