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7 18:19 (일)
70여개 연구소 세운 고 구자경 LG회장 1주기
  • 이춘영 기자
  • 승인 2020.12.1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불모지 상황에서 ‘기술 대국’강조, 1호 민간연구소 ‘럭키중앙연구소’ 설립

[우먼컨슈머= 이춘영 기자] 회장 재임 25년간 ‘도전과 혁신’을 강조하며 LG 성장의 토대를 다지고 성장을 이끌어온 고 상남 구자경 회장 타계 1주기를 맞은 14일 LG그룹은 차분한 분위기였다.

고 구자경 회장은 경영에서 물러난 뒤 전통식품 개발에 관심을 쏟았다.(출처= LG)
고 구자경 회장 (출처= LG)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별도 추모행사는 갖기 않고 사내방송을 통해 혁신과 고객가치 경영 선도 등 기업가로서의 삶을 담은 영상을 방영했다.

약 10분 길이의 추모영상은 ‘기업 경영에 있어 가장 절실히 요구되는 불굴의 도전과 개척정신은 바로 미래 지향적인 진취심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미래를 향해 전력을 다해 뛰는 것이 바로 기업활동’이라고 강조한 고인의 경영철학을 담았다.

특히, ‘강토소국 기술대국’의 신념으로 1979년 민간연구소 1호인 ‘럭키중앙연구소’를 시작으로 회장 재임기간 70여 개의 연구소를 설립하며 우리나라의 화학, 전자 산업의 중흥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락희화학과 금성사의 기업공개를 단행함으로써 투명경영을 선도하고, 전문경영인을 육성해 자율경영체제를 확립하는 등 LG가 오늘날 세계적인 기업이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고인의 리더십을 강조했다고 이 영상은 전했다.

또 ‘인간존중 경영’과 당시 개념 조차 생소했던 ‘고객가치 경영’을 새로운 경영이념으로 선포하며 변화를 이끌어 가는 한편, 무한경쟁시대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무고(無故)’ 승계를 택하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재계에 신선한 충격을 줌과 동시에 큰 귀감이 되었다는 내용으로 마무리지었다.

고 구자경 회장은 경영에서 물러난 뒤 전통식품 개발에 관심을 쏟았다. (출처= LG)
고 구자경 회장은 경영에서 물러난 뒤 전통식품 개발에 관심을 쏟았다. (출처= LG)

추모 영상에는 故 구자경 회장을 회상하는 전직 LG최고경영인들의 인터뷰도 담았다.

LG경제연구원장을 역임한 이윤호 전 지식경제부 장관은 고인을 회상하며 “우리나라 전자 산업과 화학 산업의 기초를 상남 회장님 계신 그 기간에 LG가 마련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문호 LG공익재단 이사장은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개척하고 개선을 생각하신 분”이라며, “회사를 경영하면서 돈을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많은 사람의 생활을 윤택하고 잘살게 하는 방법을 늘 생각하셨다”라고 회상했다.

지난달 25일 한국경영학회와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연세대학교 상남경영원은 공동으로 故 구자경 회장의 1주기를 앞두고 고인의 기업가 정신을 기리기 위한 메모리얼 워크샵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박헌준 연세대 명예교수와 김희천 고려대 교수는 구자경 회장의 ‘고객 중심’, ‘인간 존중’ 경영 이념이 오늘날 LG에 미친 영향과 자율경영체제, 컨센서스 미팅, 전문경영인 양성 프로그램 도입 등 혁신을 통한 경영 선진화를 주도하며 LG를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시킨 여정 등을 연발표했다.

패널로 참석했던 이영면 한국경영학회장은 “1992년 구자경 회장의 기금 출연으로 만든 ‘상남경영학자상’은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경영학자상으로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며, 구자경 회장과 경영학회의 알려지지 않은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고 구 명예회장은 1995년 그룹 경영을 장남인 구본무 회장에게 물려준 뒤 충남 천안에 있는 천안연암대학 인근 농장에 머물면서 된장, 청국장 등 전통음식의 맛을 재현하는 데 몰두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