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8:35 (수)
서울 구로구 개봉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들어선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1.0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50세대, 민간 218세대 등 총 268세대
주택 내부 모두갖춤 붙박이 가전·가구, 운동시설, 빨래방 등 마련
내년 상반기 착공, 2023년 3월 입주 시작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 지하철 1호선 개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개봉역 역세권청년주택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공공임대 50세대, 민간임대 218세 등 총 268세대로 청년주택을 건립한다고 5일 밝혔다. 입주는 2023년 3월 예정이다. 청년주택은 50여년 된 기존 노후 공장 건물을 철거하고 총 연면적 14,125.19㎡ 규모의 지하3층~지상20층 주거복합 건축물로 세워진다.

지하3층~지하1층은 주차장, 지하1층은 운동시설, 코인빨래방 등 근린생활시설 및 커뮤니티시설, 지상2층은 주민을 위한 휴게정원, 지상2층~20층은 청년주택으로 구성된다.

주택 내부는 입주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고 수납공간을 극대화하기 위해 실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가전을 모두갖춤으로 무상 제공한다. 주거 쾌적성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주택에 확장형 발코니를 계획했다. 

특히 지상2층 및 지상17층에는 야외 휴게정원을 계획해 입주청년들의 쉼터 및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한다. 

시는 민간 사업시행자 측도 개봉동 일대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고 서울시도 인·허가과정에서 적극 협력한 만큼 사업 추진이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및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민간 사업시행자가 2020년 6월에 도시관리계획 변경 및 건축허가안을 통합접수했다. 시는 관련 규정에 따른 심의 및 건축허가 과정을 동시에 진행해 8일 고시했다. 

시는 구로구 개봉동 179-11번지 일대에 대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 도시관리계획을 승인해 11월 5일 결정고시 했다고 밝혔다. 

2021년 3월 착공하며 2022년 12월 입주자 모집공고를 실시, 2023년 3월 준공 및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이번 구로구에 처음으로 공급되는 개봉동 청년주택으로 인해 청년주택이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청년주거안정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 한다”며 “앞으로도 교통이 양호한 역세권에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양질의 저렴한 맞춤형 주택을 활발하게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