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21:58 (토)
최태원 SK회장 "사회가 기업에 요구하는 '새로운 역할'에 앞장설 것"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0.3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가 원하는 가치 만들어야 기업이 살 수 있는 시대 돼"
"사회 구성원, 다양성 포용하는 힘인 '공감' 능력 길러야"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가 기업과 기업인에게 요구하는 새로운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사회에서 기업을 바라보는 부정적 인식이 많다는데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30일 경북 안동시에 소재한 전통리조트 ‘구름에’ 에서 열린 ‘제7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 초청 연사로 참석해 "우리 기업들이 덩치를 키우고 이윤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경제발전에 기여했다는 긍정적 시선도있지만 부정적 인식 역시 컸던 것이 사실"이라며 "기업인으로서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있으며 큰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과거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최대한 많은 나무를 베어 비싸게 파는 것이 최고의 가치였으나 필요한 가치만 추구하게 되면 삼림보호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질 뿐 아니라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오히려 사업환경이 악화돼 존속할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림보호, 이산화탄소감축,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과 같은 인류의 편의를 돕는 방식으로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함께 만들어야 기업이 살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며 기업인의 근복적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좋은 기업, 착한 기업이 돼야 기업의 발전을 담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문가치포럼 초청 연사로 참석한 최태원 SK회장이 사회 모든 구성원이 다양성을 포용하는 공감 능력을 길러야한다고 말했다 (사진= SK)

최 회장은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추구할 때는 세대, 지역, 성별, 국가, 인종 등에서 비롯되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다양성을 포용하는 힘인 '공감' 능력을 길러야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기업도 이제는 사회의 일원으로 다양성과 공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며 "저 역시 기업인으로서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은 물론 기업에 주어진 새로운 책임과 역할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정신문화재단이 주관한 이번 포럼은 '문화 다양성 시대의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이뤄졌다. 정세균 국무총리,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3일간 학술행사와 함께 콘서트, 영화제 등이 열린다.

한편 최 회장은 강연 후 김용학 전 연세대 총장과 특별대담을 갖고 기업의 새로운 역할과 방향성을 논의했다고 SK측은 전했다.

이어 최 회장은 경북 영주 소재 SK머티리얼즈 본사를 찾아 SK머티리얼즈 통합분석센터, 고순도 불화수소 공장을 둘러봤다. SK머티리얼즈는 반도체 핵심 소재인 초고순도 불화수소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2016년 SK그룹 편입 후 매년 20% 이상 성장 중이다. 최 회장은 "올해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에 성공한 것은 SK 뿐 아니라 국가경제를 위해서도 큰 일을 한 것"이라며 "SK머티리얼즈가 보유한 분석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국내 반도체 소재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