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9:51 (수)
박용진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 100억 넘게 대출....자본시장법 위반 의심"
  • 박문 기자
  • 승인 2020.10.2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감원장 “조만간 삼성증권 검사…시장질서 확립에 최선 다할 것”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삼성증권이 계열사 임원에게 100억원 이상의 대출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은 2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삼성증권의 위법행위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질의하는 박용진의원
국회 질의하는 박용진의원

박용진 의원은 은성수 금융위원장에게 "금융위는 국정감사 이후 10월 19일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단’을 만들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면서 "증권시장에 대한 감시감독 역할 강화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는 걸로 알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삼성증권과 관련해 각종 의혹이 국정감사에서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면서 "삼성증권이 삼성물산 불법합병을 위해 벌인 각종 자본시장법위반 행위는 전무후무한 일이다. 자본시장법이 강하게 금지하고 있는 일들을 무법자처럼 하고 다녔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성증권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 동안 계열사 임원에게 무려 100억이 넘게 대출해줬다"면서 "자본시장법상 계열사 임원에게는 1억 원보다 많은 돈을 빌려줄수록 없도록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삼성그룹 임원들이 삼성증권을 개인금고처럼 사용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금융당국 차원에서 임원 개인의 일탈인지, 삼성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빙산의 일각인지 면밀히 조사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윤석헌 금감원장은 "철저하고 광범위한 조사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나름대로 계획을 갖고 있다. 머지않아 검사를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박용진 의원이 "다음주라도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하자 윤 원장은 "가급적 빨리 하고 문제가 있으면 엄정하게 조사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박용진 의원은 "금융당국은 증권사의 신용공여 위반 사례를 지난 10년 간 5번 적발했고 대표적으로 KB증권에는 과징금 57억원을 부과했다"며 신용공여 위반에 대한 처분사례가 분명 존재함으로 삼성증권 건에 대한 적극 대처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