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8:40 (수)
우리금융, '혁신의 일상화' 시작...디지털타워 시대 개막
  • 박문 기자
  • 승인 2020.10.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우리금융디지털타워 시대를 개막했다. 

우리금융은 우리금융지주 디지털·IT부문과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 개발본부가 우리금융디지털타워로 이전을 완료하고, 손태승 회장이 디지털혁신을 직접 챙긴다고 밝힌 만큼 '디지털 집무실'을 조성하는 등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한다고 14일 전했다. 우리금융남산타워를 우리금융디지털타워로 사옥명 또한 변경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제공=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제공=우리금융그룹)

디지털타워에는 기존에 입주해 있던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에 이어 각 그룹사 디지털 부문이 합류했다. 우리금융 디지털타워 출범은 손태승 회장의 ‘디지털 혁신’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서 비롯됐다. 대내외 공식석상에서 여러 차례 “디지털 혁신은 이제 생존의 문제”라고 언급했던 손 회장은 디지털타워에서 ‘혁신의 일상화’를 진두지휘한다.

또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의 디지털 시너지 확대를 위해 디지털 협업에 최적화된 근무환경을 조성했다. IT 자회사인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 개발인력 240여명이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며 그룹사 간 동반 기획은 물론, 기획에서 개발로 이어지는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손 회장의 디지털 집무실을 실무부서와 같은 공간에 마련해 디지털 혁신 과정을 손수 챙기고 실무진과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매일 오후 디지털 집무실로 이동해 직접 챙기며 시장보다 빠른 변화를 이끌어가겠다는 손 회장의 뜻이 반영됐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 4월‘Digital First, Change Everything’으로 시작된 우리금융의 디지털 혁신은 이제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혁신의 제2막을 시작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