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8:40 (수)
코로나 직격탄 맞은 대면(對面) 업체, 매출 1년 새 40% 감소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10.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CXO연구소 조사
호텔·엔터테인먼트·항공·레크레이션·음식점 주요 50곳 대상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올 초 불어 닥친 코로나19의 충격은 예상보다 컸다. IT·바이오·게임·택배 등 일부 업종은 코로나 특수를 봤지만 상당수 업종은 피해를 입었다. 

소비자가 현장에서 상품, 서비스를 이용하는 대면(對面) 산업군은 업계 생태계까지 위협받는 상황이다. 이중 ‘심장(HEART)’ 업종으로 분류되는 업체들의 피해가 크다. ‘HEART’는 호텔(Hotel), 공연·영화·예술 등을 포함한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항공(Air), 여가·스포츠·오락 등이 포함된 레크레이션과 음식점(Recreation·Restaurant), 여행(Travel) 등이 포함한 업종이다.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금융감독원에 반기보고서를 제출하는 주요 대면 업체 50곳의 지난해 반기 대비 올 동기간 경영 실적을 비교한 결과 ‘HEART’ 업종에 있는 주요 50곳의 올 반기 매출 외형은 지난해 동기 대비 평균 40% 넘게 쪼그라들었다. 6900억 원 넘던 영업이익도 1년새 1조 2200억 원 이상 손실을 봤다. 
 
이번 조사에서 대면 산업군으로 포함되는 교육(학원, 방문학습), 면세점, 전시·행사 업종의 경우 반기보고서를 제출하는 기업 수가 적어 제외했다.

대면 업체 50곳의 지난해 상반기 매출액 규모는 19조 2258억 원에서 올 동기간 11조 2135억 원으로 감소했다. 1년새 41.7%에 해당하는 8조 124억 원이나 되는 매출이 사라졌다. 

(한국CXO연구소)
(한국CXO연구소)

특히 ‘여행(Travel)’ 관련 업체들의 피해는 상당하다. 조사 대상 7개 주요 여행사의 평균 매출액은 59.7%나 줄었다. 

대표적으로 ‘자유투어’는 작년 상반기 169억 원 상당의 매출을 올렸지만 올 동기간에는 31억 원으로 81.4%나 매출이 고꾸라졌다. 하나투어(73.9%), 모두투어(71%), 롯데관광개발(68.8%), 세중(66.3%), 노란풍선 (55.9%로) 또한 1년새 매출이 반토막 이상 났다. 

여가·스포츠·오락 등이 포함된 레크레이션과 음식점(Recreation·Restaurant) 업종에 포함된 11곳의 매출도 51.4%나 하락했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에 비유될 정도로 수익성이 좋았던 카지노 업체도 대거 포함됐다. 

강원랜드는 지난해 반기 때 7401억 원 상당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올해는 2702억 원으로 63.5%(4699억 원↓)나 매출이 하락했다. 파라다이스(-41.1%), 그랜드코리아레저(-40.5%)도 외형이 40% 넘게 줄었다. 

(한국CXO연구소)
(한국CXO연구소)

레스토랑 등을 포함한 음식점 업체도 마찬가지다. 대표적으로 450곳 이상의 음식점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보유한 코스닥 업체 디딤은 작년 상반기 때만 해도 매출이 600억 원을 웃돌았지만 올해는 401억 원으로 33.2%나 빠졌다. 감염증 우려로 소비자가 외식을 자제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공연·영화·예술 등을 포함한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업체 20곳의 평균 매출도 1년 새 48.1%나 증발했다. 영화 상영관을 다수 운영하고 있는 CJ CGV의 작년 상반기 매출은 5076억 원에서 올해 1638억 원으로 67.7%(3437억 원↓)나 사라졌다. 

키위미디어그룹은 작년 상반기에 167억 원 매출을 냈다가 올해는 15억 원으로 무려 90.7%나 대폭락했다. 에이스토리 또한 183억 원에서 44억 원으로 76%나 매출에 타격을 입었다. 캐리소프트(-67.2%), 초록뱀(-57.3%), 이매진아시아(-53.5%), 세기상사(-50.8%), 위지윅스튜디오(-50.3%) 등도 매출이 반토막 넘게 꺾어졌다. 

호텔(Hotel) 업체 6곳도 코로나에 매출이 평균 42.1%나 미끄러졌다. 호텔롯데는 2조 8048억 원에서 1조 5533억 원으로 44.6%(1조 2515억 원↓), 아난티 코브 호텔을 비롯해 리조트 등을 운영하는 코스닥 기업 아난티는 작년 매출 363억 원에서 올 동기간에는 211억 원으로 41.8%(152억 원↓) 떨어졌다.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을 운영하는 서주산업개발도 188억 원에서 111억 원으로 40.9%(77억 원↓) 정도 하락했다. 호텔신라도 매출 감소를 피하지 못했다. 작년 상반기 2조 1116억 원 올리던 매출은 올 동기간 1조 2589억 원으로 40.5%(8576억 원↓) 수준으로 내려갔다. 면세점을 운영하는 호텔도 있어 코로나19로 면세사업 매출 또한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항공(Air) 업체 6곳의 평균 매출은 -38.7%다. 진에어는 5040억 원에서 1671억 원으로 1년새 매출이 66.8%(3369억 원↓)나 줄었다. 에어부산(-64.6%), 제주항공(-62.5%), 티웨이항공(-58.9%)도 마찬가지다. 대항항공 또한 작년 6조 622억 원에서 올해 4조 432억 원으로 33.3%((2조 189억 원↓), 아시아나항공도 2조 9188억 원에서 1조 9480억 원으로 30%(9700억 원↓) 넘게 외형이 축소됐다. 

(한국CXO연구소)
(한국CXO연구소)

심장(HEART) 산업에 포함된 업종들은 매출 뿐만 아니라 영업손실도 봤다. 
항공 업체의 지난해 반기 때 영업이익 규모는 1008억 원 수준이었지만 올 동기간에는 4006억 원이나 영업적자를 봤다. 제주항공은 작년 반기 때 300억 원 올리던 영업이익이 올 동기간 1481억 원 손실을 봤다. 

엔터테인먼트 관련 업체도 지난 해 상반기에 306억 원 올리던 영업이익이 올해는 1085억 원 손실로 바뀌었다. 특히 CJ CGV는 작년 반기 때 233억 원 영업흑자를 기록했지만 1년만에 1030억 원이나 되는 적자를 봤다. 

레크레이션 및 음식점 업체 또한 동 기간 2800억 원하던 영업이익이 2471억 원 적자로 뒷걸음칠 쳤다. 강원랜드 영업손익 하락 영향이 컸다. 지난해 상반기만 해도 강원랜드의 영업이익은 2986억 원이나 됐지만 올해는 2901억 원 영업손실을 봤다. 작년 반기 때 벌어들인 영업이익을 1년새 모두 잃어버렸다. 

여행과 호텔 업체의 영업손실폭도 컸다. 여행 업체는 작년 상반기만 해도 419억 원 하던 영업이익은 올 동기간에는 493억 원 적자로, 호텔 업체도 2378억 원 흑자에서 4162억 원 적자로 전환됐다. 

오일선 소장은 “항공, 호텔, 여행사 등이 포함된 심장(HEART) 업종은 국내에서 전자나 자동차, 석유화학, 건설 업종 등보다 매출 포지션 자체는 다소 작지만 코로나 시대에 경제 회복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바로미터와 같은 산업군에 속한다”며 “이들 산업이 언제부터 코로나 이전 상황으로 회복될 지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