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9:51 (수)
NH농협은행, 금융권 최초 불완전판매 점검 AI 도입
  • 박문 기자
  • 승인 2020.10.0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로봇 기반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점검 고도화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NH농협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RPA(로봇프로세스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점검 고도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금융권 최초 불완전판매 점검 인공지능 도입(제공=NH농협은행)
금융권 최초 불완전판매 점검 인공지능 도입(제공=NH농협은행)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 로봇프로세스자동화)는 사람이 하는 반복적이고, 표준화가 가능하며, 규칙에 기반한 일을 로봇이 대신한다는 의미다.

농협은행 WM사업부와 디지털전략부의 협업으로 이루어진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점검 고도화 프로젝트’는 기존 인력에 의존한 점검업무를 자동화 로봇으로 대체하여 불완전판매 탐지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였다.

인공지능 기반 자동화 로봇은 매일 전국 영업점에서 발생하는 수천건의 투자상품 거래신청서 점검을 통해 ▲서류 불비항목 추출 ▲미흡사항 영업점 전달 및 보완 등 불완전판매 사후관리에 활용되며, 점검 결과는 직원 교육 자료로 활용해 불완전판매 제로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병환 은행장은 “이번 자동화 시스템 도입으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투자상품 판매사의 불완전판매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RPA를 비롯한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 활용하여 고객중심 디지털휴먼뱅크 구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