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22:33 (금)
맘스터치·BBQ 이래도 되나...식품위생법 위반 최다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9.2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식약처에 접수된 햄버거·치킨 업체 위해정보 816건
소비자원에는 2100건 접수
강병원 의원 "식약처-소비자원, CISS 실시간 공유" 요구

[우먼컨슈머= 김정수 기자] 소비자들이 즐겨먹는 햄버거, 치킨 프랜차이즈의 식품위생법 위반이 상당하다. BBQ와 맘스터치의 경우 업체 중 식품 위생법 위반을 가장 많이 한 곳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을)이 28일 식약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치킨, 햄버거 가맹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은 3년간 총 816건에 달한다.

BBQ (사진= 뉴시스)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은 이 기간 425건이었다. BBQ 117건(국내 매장 1,604개), BHC 101건(국내 매장 1,456개), 교촌치킨 96건(국내 매장 1,037개), 페리카나 61건(국내 매장 1,176개), 네네치킨 50건(국내 매장 1,037개) 순이다.

햄버거 프랜차이즈 가맹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은 같은 기간 총 391건이다. 맘스터치 163건(국내 매장 1,262개), 롯데리아 116건(국내 매장 1,335개), 맥도날드 75건(국내 매장 409개), KFC 23건(국내 매장 151개), 버거킹 14건(국내매장 400개)으로 이어졌다.

위반내역을 살피보면 치킨 프랜차이즈는 개인위생 기준 위반 및 위생 취급기준 위반이 12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물혼입은 79건이었으며 청소년에게 주류를 제공한 경우도 34건이나 됐다.

맘스터치 (사진= 김아름내)

햄버거 프랜차이즈 가맹업체는 이물혼입이 13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개인위생 기준 위반 및 위생 취급기준 위반은 106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6~11월 여름~가을철 식품위생법 위반이 집중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치킨 프랜차이즈의 경우 이 기간 식품위생법 위반은 총 218건으로 전체 425건의 51%에 달했다. 햄버거 프랜차이즈도 마찬가지다. 해당 계절 동안 식품위생법 위반은 총 180건으로, 전체 391건의 46%에 해당했다.

이 기간 한국소비자원 CISS(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치킨 및 햄버거 위해정보도 늘었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CISS에 접수된 치킨 관련 위해증상 현황은 1,193건에 달했다. 매년 평균 298건의 위해정보가 접수됐다.

위해증상은 ‘신체 내부 장기손상(복통, 구토 및 설사)’ 735건,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두드러기, 피부염, 발진, 출혈 및 혈종 등)’ 124건, ‘근육 및 뼈, 인대 손상(이물질 혼입으로 인한 치아 파쇄 등)’ 18건이다. 식중독은 44건으로 나타났다.

햄버거의 경우 같은 기간 위해증상 현황은 총 907건으로, 매년 평균 226건이 접수됐다. ‘신체 내부 장기손상’이 468건, ‘근육 및 뼈, 인대 손상’은 44건,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은 19건, 식중독은 34건이었다.

식약처와 마찬가지로 소비자원에 접수된 위해증상 또한 여름~가을철인 6~11월에 많았다. 이 기간 접수된 위해증상은 치킨 476건(전체 1,193건의 39.8%), 햄버거 377건(전체 907건의 41%)이다.

강병원 의원은 "국민 먹거리 치킨, 햄버거 가맹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 현황이 증가하면 불안도 커질 수밖에 없다"며 "지자체와 식약처의 합동점검 강화, 본사 및 가맹점을 대상으로 한 위생 교육 체계화, 위반시 처벌 강화 및 본사 제재 등 엄격히 대응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식약처와 소비자원의 정보 공유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은 점을 지적하고 "향후 실시간 공유 체계를 구축해 문제 잇는 식품과 업체를 즉시 조사해 대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