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22:33 (금)
최태원 "코로나19, 오히려 딥체인지 기회"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9.2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장기화에 지친 취준생 위로 "새로운 기회 주어질 것"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코로나19가 오히려 '딥체인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SK 최태원 회장 (사진= SK)
SK 최태원 회장 (사진= SK)

최 회장은 22일 SK구성원에게 보내는 이메일에서 "코로나19에서 비롯된 예측하기 어려운 경영환경 변화와 새로운 생태계의 등장은 피할 수없는 상황이 됐다"며 "낯설고 거친 환경을 위기라고 단정짓거나 굴복하지 말고 우리의 이정표였던 딥체인지에 적합한 상대로 생각하고, 성장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바뀐 환경에 수동적으로 끌려다니지 말고 딥체인지를 위한 새로운 기회로 삼으라는 발상의 전환을 강조했다. 이어 "이미 기업 경영의 새로운 원칙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축으로 하는 파이낸셜 스토리 경영을 설정하고 방법론을 구상하고 있다"며 "매출액이나 영업이익 같은 숫자로만 우리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가치에 연계된 실적, 주가, 우리가 추구하는 꿈을 하나로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강력하고 유일한 생존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채 응시생과 취업준비생에게 전하는 영상을 제작 "코로나19로 우리는 과거와 완전히 다른 새로운 출발의 기회를 맞이하게 됐다"며 "여러분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기회가 주어질 것이고, 여러분은 그 기회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더 큰 성장을 이루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들의 앞날을 응원했다. SK그룹은 25일까지 하반기 신입채용 서류를 접수 중이다. 

한편 최 회장은 추석연휴 중 볼만한 다큐멘터리로 ‘플라스틱 바다(A plastic ocean)’를 추천했다. 2016년 제작된 이 다큐는 인류가 쉽게 소비하는 플라스틱이 생태계를 어떻게 파괴하고 있는지 보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