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9:51 (수)
'마스크의 힘', 확진자가 돌본 아동 '모두 음성'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9.1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선생님으로 다니던 경기도 오산시의 한 어린이집. 그러나 직원, 아동 100여명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어린이 집 선생님 A씨(20대)는 지난 14일 인후통 등 증상 발현으로 15일 오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1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증상발현 전까지 어린이집에 정상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기간 어린이집에 함께 있던 원생과 교사는 총 106명.

오산시 보건소는 이들 전원을 검사했고 17일 106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38명은 자가격리 조치됐다. 

확진자와 접촉했으나 모두 음성이 나온 까닭은 '마스크'를 썼기 때문이다. A씨와 어린이집 교사, 원생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식사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벗지 않았다. 어린이집 출입 시 깨끗하게 손을 씻고 손 소독까지 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오산시 보건소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로 어린이집 아이들과 선생님들 스스로를 지켜내고 코로나19 지역감염을 막았다”며 “이번 사례를 통해 마스크 착용과 방역수칙 준수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 번 느낀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