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8:19 (금)
이재명, 북에 ‘방역·의료 협력, 수해복구’ 등 5개 사업 제안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9.1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북측에 5가지 협력사업을 제안했다. ▲남북 공동방역 및 의료협력 ▲임진강 수계관리 협력 ▲접경지 사업 남북 공동 조사·연구 ▲남북 공동 삼림복원 및 농촌종합개발 ▲대북 수해복구 지원 등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020 DMZ 포럼'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북측에 5개 사업을 제안했다 (DMZ포럼 영상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는 '2020 DMZ 포럼'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북측에 5개 사업을 제안했다 (DMZ포럼 영상 캡처)

17일 열린 ‘2020 DMZ 포럼’에 기조연설자로 나선 이재명 지사는  “소극적이고 불안정한 평화가 아닌 적극적이고 항구적인 평화가 우리 일상이 되도록 만들어야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도보다리’ 회담과 평양공동선언을 언급하며 현 정부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과 성과를 강조했다. 이어 “평화를 만들었지만 지키는 것은 쉽지 않았다”며 “포기할 수 없다. 옳은 길이라면 시련과 고난이 있어도 나아가야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남북관계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곳이 ‘경기도’라고 언급하며 한반도 평화·번영의 중심에 경기도가 위치해있음을 강조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코로나19 등은 국경으로 막을 수 없다”면서 “모두의 안전을 확보하려면 남북 공동 방역 체계를 구축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개풍개성 일원에 남북 공동의료·보건 방역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아울러 “남측은 홍수피해를 막고 북측은 물 부족 사태 예방과 전력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남북 수계관리 기구 설치도 제안했다. 

이밖에도 한강하구 남북공동수로조사를 재개하고 개성과 판문점을 연계해 남북이 오갈 수 있는 평화공원 조성을 위한 조사와 연구 진행, 개풍양묘장과 농촌시범마을 조성에 대한 협의 재개, 경기도의 조건 없는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 등의 의지를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대화할 준비가 돼있다. 북측의 통큰 결심을 기대한다”고 말하고 국회에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남북정상선언 비준 등의 현안 처리를 당부했다. 

한편 이 포럼은 17~18일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으로 열리게 됐다. 라이베리아 출신의 평화운동가 리마보위, 국제관계학 석학인 미국 하버드대 조셉나이 교수 등 국내외 석학, 전문가, 평화NGO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획세션 ▲평화운동 협력세션 ▲특별세션 ▲초청세션 등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