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8:23 (화)
여가부, '지역사회 돌봄' 강화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0.09.1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은 지역사회 중심의 돌봄과 가족지원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여가부는 기존 시설 위주 돌봄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공동체 돌봄, 가정으로 찾아가는 돌봄을 늘릴 예정이다. 현재 10개 지역의 33개 '돌봄공동체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6월 현재, 공동체 돌봄을 받는 아동은 1만 5천여명에 달한다. 

또 육아를 위한 공간과 프로그램을 제공해 이웃 간 돌봄 품앗이 활동을 지원하는 '공동육아나눔터'를 올해 268개소에서 내년 332개소로 확대한다. 이미 코로나19로 인한 휴원, 휴교, 원격수업 등으로 돌봄 공백이 발생한 가정을 위해 서비스 이용시간과 이용요금에 대한 정부지원을 확대했다. 오는 11월에는 아이돌보미 자격정지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확대하는 등 자격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감염병이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점을 감안해 지역 중심의 가족서비스  통합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취약 가족을 위한 상담과 사례관리 등 지원을 강화한다. 가족센터는 올해 62개소 신규 건립 중이며 내년에는 26개소로 추가 건립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가족 갈등과 우울감, 스트레스 등 가족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가족상담전화를 통한 ‘심리‧정서상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에는 상담 인력을 306명으로 확충해 지역 건강가정지원센터의 심층상담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취약 가족에게 상담, 교육, 서비스 연계 등을 지원하는 ‘통합사례관리 지원기관’을 내년에 88개소(2020년 79개소)로 확대하고, 한부모와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배움지도사, 방문교육지도사 등 가정방문 지원을 강화한다.

이정옥 장관은 "지역과 이웃이 함께하는 상호 돌봄 체계를 구축하고,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가족을 위한 지원과 비대면 가족서비스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