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8:23 (화)
비오너 중 100억 넘는 주식부자 누구...펄어비스 소속 톱3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9.1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CXO연구소, 시총 100대 기업 비오너 임원 주식재산 조사
16명 주식재산 100억원 넘어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국내 시가총액 100대 기업 내 非오너 임원 16명의 주식재산이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게임업체 펄어비스 임원이 3명이 나란히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주식재산 1000억원이 넘는 슈퍼 주식 갑부도 1명 확인됐다. 또 100대 기업 중 주식을 가진 비오너 임원 2900명 중 10일 기준 주식재산 가치가 10억원이 넘는 경우는 137명이나 됐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시총 100대 기업은 10일 기준, 조사대상은 오너일가를 제외한 비오너 임원을 대상으로 조사했다"고 16일 밝혔다. 우선주를 제외한 보통주 기준으로 보유 주식은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현황을 참고했다. 주식평가액은 보유 주식수에 10일 종가를 곱한 금액으로 산출했으며 같은 그룹 계열사 이외에 타 기업 주식을 가진 경우는 계산에 넣지 않았다. 전직 임원도 조사에서 제외했다.

주식재산이 100억원 넘는 비오너 임원 (한국CXO연구소 제공)
주식재산이 100억원 넘는 비오너 임원 (한국CXO연구소 제공)

조사 결과 시총 100대 기업에서 비오너 출신 임원이 1주 이상 주식을 가진 경우는 2900명이었다. 10일 기준 주식재산이 10억원을 넘는 임원은 137명(4.7%)으로 10억원대는 71명, 20억원대 24명, 30억원대 9명, 40억원대 6명, 50억원대 6명, 60~90억원대 5명이었다. 1억원 미만은 약 2000명으로 조사 대상자 중 가장 많았다. 

비오너 주식갑부 1~3위는 게임업체 펄어비스 임원들이 차지했다. 주식부자 1위는 펄어비스 창립 멤버인 서용수 사내이사다. 펄어비스 그래픽 개발 총괄을 맡고 있는 서 이사는 주식 67만 2439주를 갖고있다. 이 회사의 지난 10일 종가 20만 6100원으로 계산한 서용수 이사의 주식가치는 1385억 원이다. 1년 전 1322억원보다 63억원 정도 커졌다.

이 회사의 윤재민(923억 원) 부사장과 프로그램 총괄 지희환(912억 원) 사내이사 또한 각각 44만 주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들의 주식재산 가치 또한 1000억원에 육박한다.

4위는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다. 주식평가액은 450억 원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111억 원)와 셀트리온(338억 원)의 주식재산을 합친 금액이다. 김 대표이사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10만 9242주,  셀트리온 주식 13만 6638주를보유하고 있다. 1년 전 주식가치는 261억원으로 1년 새 188억원 이상 주식재산이 증가했다. 

5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이사로 4만 5000주의 주식을 보유하고있었다. 지난 10일 종가 76만 4000원으로 곱한 주식가치는 343억 원에 달했다. 지난해 9월 10일 주식평가액 128억 원에서 1년 새 주식재산이 214억원 불었다.

6위는 셀트리온 기우성 대표이사다. 주식재산은 338억원으로, 1년  전 178억원에서 160억원 늘어났다.

알테오젠 이상미 상무, 셀트리온홀딩스 유헌영 부회장,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이사, 엔씨소프트 배재현 부사장은 7~10위를 기록했다. 이상미 상무는 알테오젠 주식을 13만 5324주 보유해 주식가치만 274억원 수준을 보였다. 유헌영 부회장은 계열사인 셀트리온 주식을 7만 6464주 보유해 주식평가액만 239억원을 넘었다. 정경인 대표이사는 펄어비스 주식을 11만 주 보유하며 주식재산은 226억원 정도로 평가됐다. 배 부사장은 208억원 상당의 엔씨소프트 주식을 갖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알테오젠 이상미 상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유한 주식은 7만 2662주로 당해 기준 1주당 주가치(종가)도 3만 2450원으로 주식평가액은 23억원 수준이었으나 1년 새 주식재산 가치가 250억원 넘게 뛰었다. 

100억원대 비오너 주식갑부는 6명이나 됐다. 이중 상장사 작년 매출 기준 100대 기업에 포함된 비오너 임원은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이 유일했다. 삼성전자 주식을 20만주 갖고 있는 김 부회장의 주식재산은 10일 종가 5만 9200원으로 계산했을 때 118억원에 달한다.

이외 셀트리온 장신재(168억원) 사장, 씨젠 허노중(146억원) 감사, 제넥신 서유석(131억원) 전무, 알테오젠 이민석(115억원) 전무, 셀트리온 윤정원(112억원) 수석부사장이다. 씨젠 허노중 감사는 지난해 9월 10일 12억원이던 주식가치가 130억원이나 상승했고 알테오젠 이민석 전무는 3억원 정도에 불과했던 주식평가액이 110억원 넘는 금액으로 퀀텀점프했다. 1년 새 씨젠 주식가치는 1098.6%, 알테오젠은 525.6% 상승한 영향이 작용했다. 

비오너 임원 중 100억원이 넘는 부자 중 펄어비스 소속 임원 정경인 대표이사와 서용수 사내이사는 1980년생 동갑내기다. 1970년대 생 중에서는 제넥신 서유석(1970년생) 전무, 엔씨소프트 배재현(1971년생) 부사장, 펄어비스 지희환(1972년생) 사내이사 세 명이 100억 원 이상 주식부자 클럽에 포함됐다.  

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게임과 바이오 종목 회사들의 주가가 오르면서 주식재산이 100억 원 넘는 非오너 출신 임원들이 대거 등장한 반면 매출 덩치가 크고 전통 제조 산업은 오히려 주가가 떨어져 주식으로 재미를 본 임원들이 많지 않아 대조를 보였다”고 했다. 이어 “전문경영인을 비롯해 임원들이 자기 회사 주식을 어느 정도 수준으로 보유하고 있는 지 여부 등을 살펴보면 그 회사의 향후 주식 가치를 가늠해보는 작은 척도로도 활용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