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17:16 (토)
“어느 마스크를 쓰시겠습니까?” 서울시, 캠페인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0.09.0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노우앱 이벤트 등 시민참여 캠페인 진행

[우먼컨슈머=박우선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의 핵심수칙인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기 위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서울도서관에 걸린 ‘마스크’ 관련 경각심을 주는 현수막 (사진= 김아름내)
서울도서관에 걸린 ‘마스크’ 관련 경각심을 주는 현수막 (사진= 김아름내)

시는 우선 '마스크착용 의무화 캠페인' 이미지를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일반시민에 제공한다.

시는 메인 이미지에 해당 기관의 명칭이나 로고 등 원하는 문구를 표기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저작권의 범위를 확대했다. 원하는 단체나 개인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 매뉴얼과 원본 파일을 서울시 홈페이지에 게시해 제공하고 있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발령과 마스크 착용 행정명령 시행에 따라 "어느 마스크를 쓰시겠습니까? 남이 씌워 줄 땐 늦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담은 캠페인 이미지 대형통천을 서울도서관 외벽에 게시한 바 있다.

시는 캠페인 확산을 위해 시민참여형 모바일 이벤트도 진행한다.

인기 카메라앱인 '스노우(SNOW)'와 함께하는 '서울시×스노우앱 이벤트'를 22일까지 진행한다. 참여자 중 1000명을 추첨해 모바일 문화상품권을 제공한다.

이벤트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스노우 앱에서 '이펙트 → HOT 탭에 위치한 캠페인 스티커를 선택해 사진 촬영' → 해시태그 #마스크꼭, #다함께이겨내요, #서울시민_토닥토닥 → 개인 SNS에 마스크 착용샷을 올리기를 하면 된다. 자세한 참여방법은 '내 손안에 서울' 캠페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아울러 마스크캠페인 확산을 위해 활용 가능한 모든 채널을 동원할 계획이다.

이미 공중파 방송과 주요 신문사 지면광고를 통해 마스크착용 캠페인을 홍보하고 있다. 전파력이 큰 유튜브에는 최신 영상 '나는 마스크를 쓴다'가 서울시 공식 채널인 '서울튜브'를 통해 9일 공개됐다.

국내·외 거주 외국인 대상으로는 트위터, 카카오, 페이스북 등 친구수 총 110만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가 큰 역할을 하게 된다. SNS에서는 영어·중국어·일본어 등 다국어로 캠페인을 진행한다.

시는 채널 구독자에게 외국어 뉴스레터를 발송해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과 새롭게 업데이트 되는 방역수칙을 알린다. 또 우리나라 대표 검색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는 브랜드 검색광고를 통해 '마스크 착용수칙' 알리기에도 나서게 된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라는 쉽고 간단한 수칙을 가능한 한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생활화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은 지역을 가릴 수 없기 때문에 다른 지자체도 적극 지원하고 확진자 발생이 잠시 주춤하더라도 소홀히 할 수 없어 캠페인을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