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17:16 (토)
‘금융+ICT’ 트렌드...5G MEC기반 미래 금융서비스 발굴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0.09.0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異種) 결합, 왜...SKT-신한은행, 금융에 5G MEC 기술 접목

[우먼컨슈머= 김성훈 기자] ICT와 금융의 이종(異種) 결합은 새로운 트렌드다. 디지털 기반의 금융서비스가 보편화되면서 이 트렌드는 자리를 잡았다.

SK텔레콤이 신한은행과 손잡고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기반 미래 금융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SKT는 5G기술을 수출하는 등 상당수준 기술을 축적한 상태다.

기존 이동통신이 단말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중앙 기지국에서 모아 한 번에 처리하는 구조여서 트래픽이 몰리면 속도가 느려진다.

이에 반해 5G MEC는 데이터가 기지국에 도달하기 전 지역 기지국 등에 컴퓨팅 기능을 넣어 1차 연산, 혹은 급한 연산을 처리한 후 바로 단말이나 기지국에 보내는 기술로 속도와 지연시간을 개선할 수 있는 기술이다.

(왼쪽부터) 박우혁 신한은행 부행장,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왼쪽부터) 박우혁 신한은행 부행장,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신한은행)

SK텔레콤은 신한은행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반 미래 금융 서비스 공동 발굴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는 ▲5G MEC 기술 적용 미래 금융 서비스 공동 연구개발(R&D) 협력 모델 구축 ▲디지털 신기술 기반 신규사업 기회 발굴 ▲5G와 AI 등 미래금융 관련 핀테크·스타트업 지원을 통한 혁신 생태계 활성화 등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신한은행은 5G MEC 기술이 적용되는 미래 금융 서비스 공동 R&D협력의 대표 사례로 신한은행 명동빌딩을 'Expace'(Experience Space)로 리모델링해 고객들이 선진 금융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양사는 이곳에 ‘5G MEC기반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5G 기술이 적용되는 미래 금융서비스 관련 공동 R&D 를 진행할 계획이다.

테스트베드에서는 5G, AI 등 IT기술을 기반의 금융서비스 기획 및 테스트를 통해 향후 신한은행 전 지점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또 SKT의 선진 양자암호 기술을 바탕으로 신한은행 모바일 앱 ‘SoL’에 양자 난수 발생기(QRNG)를 적용한 새로운 양자보안 모바일 뱅킹 서비스도 검토한다.

양사는 디지털 신기술 기반 신규사업 기회 발굴에도 함께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의 통신데이터와 신한은행의 금융데이터를 결합해 스타트업이 새로운 서비스와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형태의 생활 밀착형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또 미래금융 관련 핀테크·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인프라 및 데이터제공, 홍보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혁신 생태계 활성화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대표는 "통신·금융에 ICT 기술을 결합한 혁신 서비스를 위해서는 역량 있는 사업자와의 협력이 필수"라며 "AI, 빅데이터 등 첨단 ICT 기술을 연계한 혁신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박우혁 부행장은 "이번 협력으로 신한은행 고객에 차별화된 금융 혜택과 간소화된 금융 거래 프로세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특히 각 사의 빅데이터, 인공지능 역량을 모아 혁신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