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3:23 (토)
LG전자, 소비자 선정 '올해의 녹색상품'서 '녹색마스터피스상' 수상
  •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9.0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류관리기·의류건조기·냉장고 등 11개 상 받아

[우먼컨슈머= 김정수 기자] LG전자는 소비자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최고 권위의 '녹색마스터피스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는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소비자·환경단체 20여 곳과 일반 소비자를 포함한 600여명이 제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수명 전 단계를 고려해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선정, 발표하고 있다. 

소비자 패널단이 후보상품을 평가하고 있다 (사진=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녹색마스터피스상(AGM, The Award of Green MASTERPIECE)은 주최 단체인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올해 새롭게 제정한 상으로 친환경 활동에 기여하며 올해의 녹색상품을 11년 이상 받은 기업에 수상 자격을 부여한다.

LG전자는 수상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2010년부터 올해까지 11년째 '올해의 녹색상품'을 받았다. 올해는 의류관리기, 의류건조기, 세탁기, 식기세척기, 냉장고, 정수기 등 주요 생활가전 분야에서 11개의 상을 받았다.

LG전자 관계자는 "친환경·고효율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은 핵심부품에 적용한 차별화된 인버터 기술이 기여했다"고 자평했다.

'2020 올해의 녹색상품' 수상제품 (사진= LG전자)
'2020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LG 제품. (왼쪽부터) 트롬 스타일러, 트롬 워시타워, 코드제로 A9S, 코드제로 M9,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 디오스 얼음정수기 냉장고 (사진= LG전자)

인버터 기술은 생활가전의 핵심부품인 모터와 컴프레서의 운동 속도를 변환할 수 있다. 필요한 만큼한 제품을 작동시키기 때문에 제품 성능은 물론 에너지효율까지 높일 수 있다. 

의료관리기 가운데 유일하게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트롬 스타일러는 글로벌 등록 특허만 220개에 달한다.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는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을 탑재해 탈취와 살균, 옷감의 주름을 완화해준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를 소비자가 노크하면 냉장고 내부를 보여준다. 매직스페이스는 냉기 손실을 감소시켜 냉장고 내부의 온도 상승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코드제로 A9S는 스마트 인버터 모터, 2중 터보 싸이클론 등을 탑재해 탁월한 청소성능을 갖췄다. 파워드라이브 물걸레와 결합하면 청소기 한 대로 먼지 흡입과 물걸레 청소가 동시에 가능하다.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은 54개 고압 물살의 강력한 세척력, 트루스팀 등 제공한다. 

이외에도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청소로봇 코드제로 R9, 물걸레 전용 청소로봇 코드제로 M9, 퓨리케어 정수기, 일체형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 트롬 드럼세탁기, 통돌이 세탁기 등도 녹색상품에 선정됐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오랜 기간 축적한 인버터, 모터, 컴프레서 등 차별화한 핵심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많은 고객이 LG만의 친환경·고효율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