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9:51 (수)
최태원 “SK미래 알려면 ‘이천포럼’ 주시하라”
  • 임명재 기자
  • 승인 2020.08.1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포럼은 SK방향을 가리키는 북극성이자 이정표’...“딥체인지 디자인-실천해야”

[우먼컨슈머= 임명재 기자] SK조직원들은 물론 많은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던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라면 끓여 먹는 동영상을 주인공인 자신이 지난달 사내 통신망에 올린 이유는?

최 회장은 18일 이천포럼을 개막하면서  사내 인트라넷인 톡톡(toktok)에 올린 글을 통해 "이천포럼을 변화의 발판으로 삼아 중단없이 성장해 나가자"고 주문하면서 라면 먹방얘기를 다시 거론해 궁금증을 풀어줬다.

그는 "제가 이천포럼 시작에 앞서 젊은 구성원들과 재미난 장면을 만들고 라면도 끓이고 했던 이유는 이천포럼이야 말로 우리의 미래이고 변화의 방향성을 가리키는 북극성이라는 점을 말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면서 "변화 자체가 일상인 시간에 우리는 이천포럼을 우리의 미래를 맛보는 참고서로 삼아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천포럼이 열리는 오늘부터 사흘간은 이천포럼을 최우선 순위로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무엇보다 우리 구성원 한사람 한사람은 이번 이천포럼에서 각자의 전문성과 스스로의 시각으로 탐색하고 연구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기업은 이천포럼과 같은 시스템을 갖추고 지원해 인재가 스스로 공부하고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이해관계자의 개념을 확대하고 구성원, 주주, 고객이 함께 도약하고 성장하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왔다"며 "남들보다 먼저 고민하고 변화를 모색해왔지만 아직도 갈 길이 먼 만큼 오늘 시작되는 이천포럼이 우리가 함께 나아갈 먼 길의 소중한 이정표로 삼자"고 말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도 이날 이천포럼 개막 환영사를 통해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실천을 당부했다.

조 의장은 "올해 이천포럼은 더 많은 구성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들을 다양한 형식으로 준비한 만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며 "지금까지의 이천포럼이 '딥 체인지(Deep Change.근본적 혁신)'의 개념을 이해하고 관련된 지식을 배우는 데 집중했다면, 올해는 구성원 모두가 딥 체인지를 스스로 디자인하고 실행해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포럼의 어젠다 역시 우리 모두의 당면 과제를 중심으로 시의성 있게 준비한 만큼 이를 구체화할 방법론을 찾아 나가자"고 제안했다.

올해 4회째를 맞는 이천포럼은 이날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이천 SKMS연구소에서 ▲환경 ▲일하는 방식의 혁신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행복지도 ▲사회적 가치 관리 계정(SV Account) 등 5가지 주제별로 국내외 석학들의 강연과 전문가 패널 토론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