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7 18:19 (일)
여성직원 만난 이재용 부회장 "여성인재, 차세대 리더로"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8.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코로나19로 일하는 여성의 일·양육 구분이 더욱 모호해졌다. 어린이집, 유치원이 휴원하거나 학교가 온라인 교육 등을 병행하며 자녀가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더욱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여성임직원에게 이와 관련한 고충을 들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수원사업장을 찾아 여성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수원사업장을 찾아 여성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 생활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임직원과 나누고 경청했다.

이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생활, 가정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기존에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꿔야한다고 했다. 

이어 "유능한 여성 인재가 충분히 능력을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자"고 강조했다. 

현재 삼성은 임직원들이 업무와 자녀 양육을 원활하게 병행할 수 있도록 임신, 출산, 육아 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코로나19 발생에 따라 모성보호인력은 전면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하고 자녀를 돌보기 위한 '가족돌봄 휴가'를 일수 제한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의 여성 임직원 비중은 40.2%로, 여성임원 비중은 2009년 0.76%에서 2019년 6.53%까지 약 9배 증가했다. 여성 간부 비중은 같은 기간 7.49%에서 14.67%로 2배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