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19:02 (토)
"완도에서 여름휴가를"
  • 채현재 기자
  • 승인 2020.07.3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래찜질·다시마팩·노르딕 워킹 인기

[우먼컨슈머= 채현재 기자] 하늘길이 열렸지만 직장인 대다수는 14일간의 자가격리는 생각도 못하는 상황이다.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으로 눈을 돌린 소비자들로 인해 숙박 매진은 물론 국내여행관련 행사 등이 기지개를 키고 있다.

해양치유 공날리기를 하는 피서객들 (사진= 완도군)
해양치유 공날리기를 하는 피서객들 (사진= 완도군)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 해양치유 체험존을 운영하는 완도군에도 많은 피서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포스크코로나시대 울적한 마음을 바다를 보며 달래기 위해서다. 

완도군은 7월 24일부터 8월 15일까지 노르딕 워킹, 다시마 팩, 모래찜질 체험 등 6종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해양기후를 활용한 아웃도어 활동프로그램은 노르딕 워킹, 필라테스, 명상, 해변 운동 등이 있다. 

군 관계자는 "해풍을 맞으며 하는 운동은 젖산 농도를 낮춰준다. 해풍 속에 포함된 에어로졸은 기관지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 "요가, 필라테스는 몸의 균형을 바로잡아주며 유연성 향상 및 기혈 순환을 돕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완도군 대표 수산물 중 하나인 다시마로 만든 다시마 팩은 보습 성분과 미네랄 성분이 풍부하다. 파도소리를 들으며 선베드에 누워 피부 결을 개선할 수 있다. 

또 혈액 순환 및 신진대사를 돕고 무릎, 허리 등 통증을 완화시켜준 모래찜질 프로그램도 있다. 

서울에서 완도군을 찾았다는 한 피서객은 "해수욕장에서 수영만 하다 갈줄 알았는데 노르딕워킹 등 다양한 제품을 하니 힐링이 된다"고 했다. 

완도군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 안심 예약을 신청한 피서객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거리두기, 체온 측정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사용물품은 소독하는 등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