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9 14:47 (일)
여가부, 내주 서울시 방문...성폭력 방지조치 적절했는지 점검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7.2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성가족부는 28~29일 현장점검을 위해 서울시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정옥 장관 사진= 여가부/ 서울시청 사진= 우먼컨슈머)

여가부는 양성평등기본법 등에 따라 서울시가 조직 내 2차 피해 발생현황을 파악하고 올바른 조치를 취했는지, 폭력예방교육 등을 실시했는지 확인한다. 

현장점검에는 여가부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점검단’ 점검총괄팀장, 법률, 상담, 노무 전문가가 참여한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기존제도가 작동하지 않은 원인 및 2차 피해 현황과 조치 결과 등을 확인해 서울시의 여성폭력 방지조치에 대한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안전하게 직장으로 복귀해 일할 수 있도록 성평등한 조직문화 조성과 관련 제도보완으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가부는 지난 14일 고소인(고 박원순 시장의 전 비서)에 대한 신분 노출 압박, 비방, 억측 등 '2차 피해'는 즉각 중단돼야하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같이 노력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피해자 보고 원칙 등에 따라 필요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 관련 법령에 따라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조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여가부는 이러한 입장을 낸지 10일만에 서울시 방문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