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9:51 (수)
"오산을 문화도시로", 경기관광공사와 상생협약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7.2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문화도시가 될 전망이다.

지난 17일 오산시는 시청 2층 상황실에서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와 ‘2020년 문화도시 지정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오산시-경기관광공사 협약식 모습 (사진= 오산시)
오산시-경기관광공사 협약식 모습 (왼쪽) 곽상욱 오산시장, 경기관광공사 유동규 사장 (사진= 오산시)

문화도시란 지역 문화자원을 활용한 지역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전문인력 양성, 콘텐츠 개발 등을 지원해 도시 브랜드화를 도모하는 국책사업이다. 

협약식에는 곽상욱 오산시장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 조요한 오산문화재단 대표이사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관광공사는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관광자원 연계사업을 추진하고 시는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실무를 추진한다. 

이번 체결을 통해 시는 지난 5일 개장한 죽미령 평화공원과 스미스 평화관을 특화된 관광명소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경기관광공사 또한 임진각에 통일 박물관 건립 계획을 밝혔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대한민국 대표 교육도시로서 오산시는 교육적 가치와 문화적 가치를 ‘이음’으로서 새로운 차원의 문화도시를 조성할 예정”이라며 “여기에 관광 인프라를 형성, 문화도시의 선진적인 모델을 제시해 최종 문화도시로 선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동규 사장은 “교육도시를 넘어 새로운 도시 브랜드에 도전하는 오산시를 적극적으로 응원한다”면서, “최종 문화도시로 선정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오산시는 오는 12월 문화도시 최종지정을 위해 균형적인 문화도시 조성을 목표로 여러 분야의 실무기관과 협약을 맺고 네트워크를 형성해 예비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6월 오산시는 ‘교육도시’ 도시 브랜드를 ‘문화도시’로 확장하고 '모든 세대를 아우르고 배움을 넘어선 감동'이라는 모티브를 통해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했다. 경기도와도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연말 시는 ‘이음으로 생동하는 문화도시 오산’을 주제로 ‘예비문화도시’에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