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4:29 (수)
이동통신업계도 ‘언택트 매장’ 도입...LGU+ 10월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6.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담·개통과정 비대면으로...일반 매장도 비대면·무인화 확대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LG유플러스의 5G 모바일 요금제를 선택해 신규가입을 하려는 A씨는 ‘언택트 매장’을 찾았다. 매장 안에 있는 ‘유심키오스크’에 신용카드를 넣어 데이터 사용량에 알맞은 요금제를 선택하고, 직원의 도움 없이 개통을 마무리지었다. ‘셀프개통’에 만족했다.

MZ세대의 부상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속화된 비대면 소비 트렌드와 다양해진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이 변화한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에 '언택트 매장'과 ‘체험형 매장’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언택트 매장에서는 키오스크를 통해 고객의 단말 탐색, 상담, 개통 과정이 비대면으로 처리된다. 신용카드를 넣어서 개인 신분을 인증한 후 요금조회나 납부, 요금제 변경 등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고객이 단말이나 통신서비스에 궁금한 사항이 생기면 AI 챗봇, 화상상담 등을 활용하면 된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9월까지 유심(USIM) 무인판매, 셀프 고객서비스(CS), 고객경험관리 등의 기능이 있는 키오스크를 개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가 종로에 개장하는 체험형 매장에서는 상권 빅데이터를 분석 결과를 토대로, 고객 특성에 맞는 체험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반려동물가구가 많은 경기 분당에 펫케어 전문 매장을 선보인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언택트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구매·체험 과정을 분석해 일반 매장에도 비대면·무인화 고객경험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