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9:39 (토)
“지난해 64개 대기업 전체 순이익 34% 삼성이 올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6.1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XO연구소 조사
전체 그룹 매출, 국내 GDP 84% 차지...고용 영향력 11% 그쳐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국내 64개 대기업이 지난해 올린 매출은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8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용 영향력은 10% 내외로 낮았다. 64개 그룹 전체 순이익의 34%는 삼성이 도맡았으며 계열사 59곳이 기록한 순이익의 78%는 삼성전자에서 나왔다. 

(한국CXO연구소 제공)
(한국CXO연구소 제공)

11일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밝힌 자산 5조원 이상 그룹을 대상으로 매출 및 당기순이익(순익)등을 파악하고 고용 현황은 금융감독원 자료를 참고해 2019년 64개 대기업이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을 분석, 발표했다. 매출 등은 별도(개별)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했다. 

지난해 기준 국내 64개 그룹 계열사는 2284곳이다. 이들이 올린 전체 매출액은 1617조원이다. 같은기간 우리나라 GDP 1919조원의 84.3%에 달하는 수준이다. 국내 경제에 64대 그룹이 차지하는 위상이 상당하다는 방증이다. 그룹 중 삼성(314조원)이 올린 매출 비중은 19.4%로 가장 컸다. 현대차(185조 원) 11.5%, SK(161조 원)가 뒤를 이었다. 

삼성 계열사 전체 매출액은 국내 GDP 대비 16.4% 수준으로 국내 GDP 대비 6분의 1에 해당하는 비중이다. 계열사 중 삼성전자 매출은 GDP 대비 8% 정도였다. 

(한국CXO연구소 제공)
(한국CXO연구소 제공)

64개 그룹의 지난해 순익 규모는 57조 원으로 삼성은 19조원(34.3%)을 차지했다. 외형 매출보다 내실 순익 영향력이 높다고 CXO연구소는 설명했다.

이어 SK(7조 9650억 원, 13.9%), 현대차(7조 9608억 원, 13.8%)는 순익이 비등했다. 매출 체격은 현대차가 앞서지만 내실 체력은 SK가 상대적으로 더 좋았다. 포스코(2조 1020억 원, 3.7%), 농협(2조 960억 원, 3.7%)도 순익 TOP 5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64개 그룹의 순익률은 3.5%였다. 지난해 순익률 1위는 ‘넥슨’이었다. 지난해 매출은 2조 5610억원으로 조사한 그룹 순위에서 59위였으나 순이익은 1조 4490억원으로 전체 7위를 차지했다. 순익률은 56.6%를 기록했다. 넥슨 그룹 계열사 중 ‘네오플’에서 올린 순익만 1조 원이 넘었다. KT&G는 21.7%로 두 번째로 높았다.

순익률 10% 이상 되는 그룹은 중흥건설(14.8%), 네이버(14%), 다우키움(12.8%), 호반건설·IMM인베스트먼트·한국투자금융(각 11.7%), 셀트리온(11.6%), 이랜드(10.7%) 등이 포함됐다. 

(한국CXO연구소 제공)
(한국CXO연구소 제공)

64개 그룹의 매출 파워와 상반되게 고용 영향력은 11%에 그쳤다. 전체 2200곳이 넘는 계열사에서 고용한 직원 수는 158만 명으로 지난해 말 기준, 고용보험에 가입된 고용 인력은 1386만명, 11.4%에 그쳤다. 자영업자까지 포함하면 대기업 집단의 고용 영향력은 더욱 낮아진다.

CXO연구소는 “역으로 해석하면 중견·중소기업 등에서 국내 고용의 90% 정도를 책임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삼성은 26만명으로 64개 그룹 중 16.5%의 고용 영향력을 보였다. 현대차가 16만 명(10.5%), LG 15만 명(9.7%), SK 11만 명(7%)으로 파악됐다. 

삼성 계열사는 지난해 기준 59곳으로 이중 삼성전자 매출액은 49.2%(154조 원)로 조사됐다. 삼성 계열사 전체 매출액 중 절반을 삼성전자가 맡고 있었다. 삼성생명·삼성디스플레이(각 8.6%), 삼성화재(7.2%), 삼성물산(6.4%)은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14조 원)과 당기순익(15조 원) 영향력은 각각 72.7%, 78.3%로 컸다. 

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국내 대기업 집단이 한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영향력은 쉽게 무시하지 못할 정도로 높다는 것은 수치로도 명확하다”면서도 “다만 높은 매출 등에 비해 64대 기업 집단의 고용 영향력은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인 고용 확대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