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17:16 (토)
이정옥 장관, 유엔여성기구 주최 화상회의 참석
  • 박우선 기자
  • 승인 2020.04.2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성평등 성과 저해 우려.."여성, 지원 필요"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여성가족부는 이정옥 장관이 27일 '보다 큰 효과를 위한 협력: 코로나19와 젠더(Partnering for Greater Impact: COVID-19 and Gender)'를 주제로 유엔여성기구(UN Women)가 주최한 화상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이 4월 27일(월) 저녁, 유엔여성기구(UN Women)가 주최한 화상회의에 참석하여 한국은 개방성과 투명성, 경계를 뛰어넘는 협력적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효율적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하며, 여성의 특수성을 반영한 각 국의 코로나19 극복 우수사례 및 정보를 공유해나가기를 제안했다. (사진=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이 4월 27일(월) 저녁, 유엔여성기구(UN Women)가 주최한 화상회의에 참석하여 한국은 개방성과 투명성, 경계를 뛰어넘는 협력적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효율적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하며, 여성의 특수성을 반영한 각 국의 코로나19 극복 우수사례 및 정보를 공유해나가기를 제안했다. (사진= 여성가족부)

품질레 믈람보 응쿠카(Phumzile Mlambo-Ngcuka)유엔여성기구 총재를 비롯해, 세계은행(World Bank), 국제금융공사(IFC) 및 각 국의 고위급 대표 등은 코로나19 국면에서 취약한 위치에 놓인 여성과 여아를 지원하는 국제사회의 접근법을 공유하며 이 감염증이 여성에게 미치는 영향과 지속가능한 해법은 무엇인지 논의했다.

각 국 및 국제기구 대표들은 코로나19가 그동안 이루어낸 성평등 성과를 저해하고 여성의 지위를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고통겪는 여성들의 삶을 회복시킬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을 통한 긴밀한 협력과 지속적인 정책 공유가 이어져야한다고 했다. 

이정옥 장관은 현 사태로 사회적·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 세계 여성들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한국 정부의 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이 장관은 "한국은 개방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관계부처, 지방정부, 시민사회 등 경계를 넘어서는 협력적 거버넌스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효율적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다"며 "코로나19 극복과 회복을 위한 정책에 여성의 특수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다자주의에 입각하여 각 국과 국제기구 간 우수사례 및 정보 공유의 틀을 만들어 나가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