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7 08:41 (일)
서울시, 청년 2천명 ‘무료 심층 심리상담’ 진행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4.1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담료 7회 지원, 맞춤상담에 익명성 보장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는 2030 청년을 대상으로 심층 심리 상담을 무료로 지원하는 ‘청년마음건강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시는 심리상담을 받고 싶어도 비싼 비용으로 주저한 청년을 위해 기본 7회 상담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만 19~34세 청년 2천명이 대상자다. 우울증, 공화장애는 물론, 미취업 상황, 진로·취업 문제, 대인관계 등 다양한 이유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이 건강한 마음을 지켜갈 수 있도록 돕는다. 사업 참여자의 익명성은 철저히 보장된다. 

시는 1차로 4월22일~5월6일까지 서울청년포털에서 참가자 500~700명을 모집한다. 연내 4회 모집자 총 2천명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청 자격은 공고일 기준 주민등록상 서울에 거주하는 만19~34세 청년이다. 신청자는 주민등록등본 또는 초본 1부(스캔본)와 본인의 마음건강 상황을 체크해 제출하면 된다. 1차 서울 거주여부와 연령을 확인하고 2차 유선으로 개별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 시, 청년 개인에게 생활권역별로 심리정서 전문상담사를 연결해 1:1 심층상담을 기본 7회 실시한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상담료 부담을 획기적으로 경감하고 청년감수성에 맞는 상담체계, 지역별 생활형 활력프로그램 연계 등을 면밀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