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5:52 (목)
우리금융, "인근 음식점 살리자" 착한소비 동참
  • 박문 기자
  • 승인 2020.04.1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대문시장 등 100여개 음식점에 1억 원 규모 선결제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본점 인근 100여개 음식점에 음식값을 1억 원 선결제한다고 16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본점 인근 음식점을 돕기 위해 착한소비운동에 동참한다. 손태승(사진 가운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16일 본점 인근 식당에서 임직원들과 점심식사 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이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사진=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은 "남대문시장, 명동 등 본점 인근 소상공인이 매출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그룹차원의 음식점 선결제를 통해 착한소비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 본점과 우리금융남산타워에 입주해 있는 우리금융지주, 우리은행, 우리종금은 한국외식업중앙회 중구지회 추천을 받아 100여개 음식점에 1억원을 선결제한다.

이날 손 회장은 직원들과 인근 음식점에서 점심식사를 하며 사무실 인근 식당을 많이 이용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이 시행 중인 만큼 부서 단위 회식은 잠시 미루고 점심시간 음식점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손 회장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나 각종 기부활동은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우리나라의 대표 금융그룹으로서 당연한 사명인 만큼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라했다"며 "손 회장의 아이디어로 대구지역 의료인들에게 ‘든든한 도시락 보내기’ 활동을 두 달째 하고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