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8:54 (목)
연임 마친 황창규, KT 떠난다...재임 중 '감염병 방지 국제협조' 이끌어내
  • 노영조 기자
  • 승인 2020.03.23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노영조 기자] KT 황창규 회장이 6년간의 CEO 연임 임기를 마치고 23일 이임식을 가졌다. 황 회장의 임기는 30일까지지만 일주일 앞당긴 이날, KT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내정된 구현모 사장에게 자리를 내줬다. 구현모 사장은 오는 30일 주주총회 이후 업무에 돌입한다.

그동안 연임을 잘 마무리한 KT 대표는 2002년 민영화되고 초대 사장에 오른 이용경 전 사장이 연임을 포기하고 2005년 물러난 후 처음이다. 남중수(사장), 이석채(회장)은 연임을 시도했지만 모두 불명예 퇴진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해 10월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에 위치한 취리히 연방공대에서 '5G 혁신'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사진= KT) 

그동안 KT는 회장(사장)들이 재임 중이나 중도 퇴임 후 여러 혐의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정권교체가 이루어진 시기에 사장이었던 남중수 사장, 이석채 회장이 그랬다. 이 전 회장은 결국 무죄판결을 받았으나 별건이라고 할 수 있는 특혜채용 시비에 걸려 구속됐다.

연임임기를 마친 CEO는 황창규 회장이 처음이다.

반도체 메모리의 용량이 1년마다 2배씩 증가한다는 이론인 ‘황의 법칙’을 입증한 반도체 전문가가 상처없이 임기를 무사히 마친 것은 본인을 위해 다행인 것은 물론 글로벌 기업 KT를 위해서도 새로운 역사를 열었다고 평할 수 있다.

황 회장은 당초 반도체 전문가가 통신기업을 일끌 수 있을까하는 우려가 있었으나 이를 일축하듯 5G상용화를 이끌었다. 지난 2015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에서 5G 통신의 비전을 제시한 뒤 한국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서는 5G 비전을 내놓아 ‘미스터 5G’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요즘 코로나19 사태에서 드러나듯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위해서는 초기에 질병의 이동경로를 추적, 확인하는 게 절대 필요하다.

이 영역에서는 글로벌 로밍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통신사가 강점이 있다.

황 회장은 지난 2018년 다보스포럼에서 로밍 정보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GEPP)'를 제안했다. 통신사가 가진 로밍 데이터를 전세계가 공유하면, 감염병 확산 등을 막을 수 있다는 게 근거다. 이 제안이 받아들여져 글로벌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다.

KT는 지난달 미국 워싱턴 세계은행(WB) 본부에서 WB과 AI·빅데이터 기반 국제개발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황 회장은 이외에 인공지능(AI) 서비스 기가지니 사업 확장에 힘썼다.

특히 AI로 인한 산업 및 일상생활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통신사를 넘어 AI 기술을 선도하는 AI 컴퍼니로의 도약을 선언하는 등 미래를 향한 KT체질 개선을 시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