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15:08 (화)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대응단계 '심각'으로 격상"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2.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한다고 23일 오후 밝혔다 (YTN 캡쳐)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한다고 23일 오후 밝혔다 (YTN 캡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며 "감염자 조기치료 및 확산을 차단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총력 대응해야하는 중차대한 시점이다. 정부는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려 대응 단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천지 집단 감염 전과 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면서 "범부처, 지자체 지원 체계를 강화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및 관계자가 다수 모였을 것으로 추측되는 대남병원이 있는 대구시와 청도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감염병 확산을 통제, 관리할 역량이 있고, 자신감이 있다. 뚜렷한 관련성이 확인되는 집단(신천지)에서 발생했고, 특히 집단감염이 확인되는 신천지 신도에 대해서는 특단 대책을 취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진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천지 시설 일부 폐쇄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종교활동에 자유를 제약하려는 게 아니다"라면서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위한 당연한 조치"라고 했다. 종교활동 제한이 아니라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밀폐된 실내공간에서 다수가 밀집한 공간에서 이뤄지는 것이 감염병 확산에 얼마나 위험한지 알았다. 집단 행사나 행위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자발적으로 종교활동을 자제하고 있는 종교단체에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고있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하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일상으로 하루 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사회적, 경제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나친 불안을 떨쳐야한다. 온 국민이 자신감을 갖고 함께 한다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다"고 안심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