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0 21:51 (일)
하나금융, 더케이손보 인수 계약...14번째 자회사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2.1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태 회장 “디지털 종합손보사로 성장시킬 것”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하나금융지주(대표이사 김정태)가 한국교직원공제회에서 100% 출자해 설립한 더케이손해보험을 품는다. 

하나금융은 지난 달 20일 이사회를 열고 더케이손해보험 인수 및 자회사 편입을 결의, 14일 한국교직원공제회와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외환은행 인수 이후 8년만의 M&A다. 금융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과 매매대금 지급이 완료되면 더케이손보는 하나금융지주의 14번째 자회사가 된다. 

하나금융의 더케이손보 인수 대상 지분은 70%며, 매매대금은 약 770억 원이다. 작년 9월 자기자본 1,469억 원 기준 대비 PBR 0.75배 수준이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지분 매각 이후에도 더케이손보 지분 30%를 보유한 주주로 남는다.  

김정태 회장은 고령화 사회, 1인가구 증가 등으로 인한 손보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예측하며 “가치관과 기술의 급변으로 금융의 경계가 사라지고, 여행·배달·유통 등 일상생활 보장의 손님 니즈 또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케이손보를 전 세대를 아우르는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하나금융은 관련 2025년까지 그룹의 비은행 부문 이익비중을 30%까지 확대한다는 전략목표를 세우고, 비은행 부문 강화의 일환으로 그룹 내 미진출 사업부문인 손해보험업 진출을 검토해 왔다. 이번 인수 성공으로 손보사 진출을 통해 全사업라인을 구축한 종합금융그룹으로 다가서게 됐다는 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