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09:57 (수)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文대통령 “선제적 대응책 마련”
  • 박문 기자
  • 승인 2020.02.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려로 국내 소비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국내 경제인들은 정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자리한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에)긴장을 놓치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박용만(두산인프라코어 회장) 대한상의 회장은 “최근(코로나19)사태로 경제계 걱정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며 “중국에서 확산 중인 피해가 우리 경제에 전이되고 국내에서 심리적 공포가 커지면서 수출과 내수가 영향을 받고있다”고 했다. 

이어 “중국에서 정상조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2월 한 달 간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박 회장은 “(중국) 춘절 연휴가 종료되고 중국 정부 기업활동책이 발표가 된 이번 주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인력이나 부품 수급에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손경식(CJ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기업 활동 활성화 측면에서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에게 보다 적극적인 정부의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연한 근로시간을 운영해 코로나19같은 상황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대기업이 솔선수범에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며 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한 삼성과 현대차, 우한 교민에게 생필품을 긴급 후원한 롯데그룹 등을 언급했다. 

이어 “정부도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면서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 재계에서는 박용만 회장, 손경식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