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10:33 (수)
청년예술가에게 날개를(1) 김재훈컴퍼니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1.2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청년예술가 해외진출 돕는다

청년예술가들의 해외 진출을 돕기위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 지난해부터 관련 사업을 펼치고 있다. 

제1회 ‘청년예술네트워크 구축’, ‘청년예술교류역량강화’로 운영되던 사업은 올해(2회)부터는 ‘청년예술가해외진출지원’ 내 2가지 유형(△네트워크 구축형 △진출기반 마련형)으로 변경된다. 네트워크구축형은 구성원간 협업 및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예술기획 아이템 개발을, 진출기반마련형은 신청주체가 보유한 예술프로젝트의 국제교류 기반확대를 위한 준비작업을 지원한다. 

만 39세 이하 예술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이며, 문학, 시각, 연극, 무용, 음악, 전통, 다원, 융복합 등 장르 제한은 없다. 예술 관련 협업하는 엔지니어, 번역가, 기획자 등 세부직무 전문가 참여도 가능하다. 

우먼컨슈머는 지난해 청년예술가해외진출지원사업에 선정된 44개팀을 순차적으로 소개한다. <편집자 주>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김재훈컴퍼니는 미국에서 음악, 시각예술, 연극, 무용을 접목한 '첩첩산중abroad'를 선보였다. 미국 네 곳의 레지던시를 리서치 투어하며 기 운영 중인 국내 레지던시 '첩첩산중'과 국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결과물을 국내 예술계에 공유하는 등 국제 교류 사업을 추진했다. 

김재훈컴퍼니 (@wavefilm)

사업 실무자 김재훈 씨는 "각기 성격이 다른 미국 레지던시 장점을 학습하고 국내에 적용해볼 수 있는 기회가 조성됐다"고 말했다.

김재훈컴퍼니 (@wavefil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