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8:02 (목)
이정옥 장관 “성평등 문화, 확실히 체감토록 앞장”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1.1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여성가족부는 15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여성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올해 31번째를 맞이한 신년인사회 주제는 ‘성평등을 향한 동행’이다. 성평등 사회로 도약하기 위해 함께 한 동행을 격려하고, 이어갈 동행을 다짐하는 의미를 담았다. 

여성가족부는 15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여성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사진= 김아름내)

이날 행사는 이정옥 여가부 장관을 비롯해 여성관련 단체장 및 민갑룡 경찰청장,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 박봉정숙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원장,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원장, 김연명 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등이 참석했다. 

여성가족부는 15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여성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정옥 장관(사진= 김아름내)

이정옥 장관은 “올해는 여가부는 물론, 정부, 한반도 전체의 운명적인 시간이 아닌가한다”며 “전쟁과 갈등이 있던 세상, 성장은 하고 있으나 고용이 없고 행복이 사라진 것 같은 경제성장 방식에서 여성의 경제영역 진출과 함께 새로운 척도가 제시돼 지속가능한 성장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했다.

이 장관은 “한국사회에서는 여성 우대니, 남성에게 무엇을 빼앗아가는 과정으로 성평등 개념을 제로섬 게임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성평등 문화를 ‘확실한 변화’로 체감할 수 있도록 앞장설 중요한 시기”라면서 “제 작은 인생, 직무(장관)로서의 소명이 다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성가족부는 15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여성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인사들 (사진= 김아름내)

나윤경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은 “우리사회에는 2017년 촛불혁명이 있었다. 정치적 무능함만 바꿔내려고 한 것이 아니다. 일상에서의 민주주의, 젠더, 인종, 지역, 계층, 나이, 학력, 학벌 등 차별을 없애며 자유는 물론 평등에 기반한 민주주의까지 구축하는 것이었다”고 했다.

이어 “제도만으로 할 수 없는 문화와 인식의 영역”이라면서 “소수자성을 자신의 문제로 받아들이고 차별의 부당성을 인식할 때, 우리의 화두인 ‘성평등을 향한 동행’이 진정한 의미의 ‘함께가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장은 “2020 숫자는 발음도 모양도 그 내용도 참으로 쌈박하다. 양평원도 여기 계신 모두에게도 쌈박한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연명 사회수석은 문재인 대통령 축사를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성평등은 공정의 시작이다. 성별에 따라 해야만 하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에 얽매이지 않고 마음껏 꿈꾸고 일하며 행복한 삶을 누릴 때 공정한 사회가 될 수 있다”면서 “정부는 국민의 높은 성평등 의식을 정책으로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