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08:53 (금)
올해 성인남녀 60% "기부했다"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12.2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우선 기자] 성인남녀 10명 중 6명은 올해 기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현금 기부는 줄었지만 적립금과 포인트를 활용한 알뜰 기부가 늘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알바콜은 회원 868명을 대상으로 '2019년 기부 경험’을 조사했다. 

모바일로도 기부가 가능한 구세군 자선냄비 (사진= 김아름내)
모바일로도 기부가 가능한 구세군 자선냄비 (사진= 김아름내)

올 한해 기부 경험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전체의 60.0%에 달했다. 42.1%는 정기적으로, 57.9%는 비정기적으로 기부를 했다. 교차분석결과 △’20대’(50.0%)보다 △’30대’(67.0%) △’40대’(64.9%)에게서 기부 경험이 높았고, △’학생’(51.1%)보다는 △’자영업자’(66.7%) 및 △’직장인’(67.0%)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다만 기부 비율은 해마다 줄었다. 지난해(1천115명 참여) 같은 설문에서 기부 비율은 67.9%로 올해 7.9%P 감소했다. 2017년은 기부와 봉사활동 경험이 더해져 무려 94.5%에 달했던 바 있다.

한편, 기부 종류도 다양했다.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기부는 △’적립금,포인트 기부’로 16.0% 득표하며 1위에 올랐다. 특히 직장인(15.8%)과 학생(17.3%)에게서 많은 선택을 받았다.

2위에는 △’헌혈’(12.1%)이 꼽혔다. 동시에 非현금성 기부항목 1위에 오르기도 한 헌혈은 △’20代’(17.6%)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3위에는 △‘국내아동 후원’(11.6%)이 올랐다. 결연, 빈곤가정, 저소득층 아동 등을 위한 기부로 지난해 헌혈과 함께 공동 1위(각 13.0%)에 꼽혔던 바 있다.

이어 △’종교적 기부’(헌금/ 10.4%) △’해외아동 후원’(10.3%) △’연말연시 사랑의 우체통’(온도 탑/7.7%) △’후원단체를 통한 헌 옷, 도서 등 물품 기부’(7.6%) △’크라우드 펀딩을 통한 기부 참여’(5.0%) △’각종 관공서 등에 비치된 기부함, 저금통 모금’(3.9%) △’재능 기부’(3.3%) △’구호물품 기부’(3.1%) △’정치후원금’(2.4%) 순으로 집계됐다.

(제공=인크루트)
(제공=인크루트)

전체 기부의 49.6%는 현금성 기부였다. 작년 현금기부 비율은 55.1%로 올해는 5.5%P 줄었다.
이맘때면 거리에 등장하는 ‘연말연시 사랑의 우체통’에 성금을 낸 경우도 지난해 8.2%로 올해 소폭 줄었다. 반면 적립금 기부 비율은 지난해 12.0%에서 올해 4.0%P 늘었다. 이렇듯 전체 기부 비율 및 현금성 기부 비율은 전년보다 줄은 반면 쓰지 않으면 사라지는 적립금 및 포인트를 활용한 알뜰 기부가 늘었다. 또 크라우드 펀딩은 올해 신설된 항목으로 전체 8위에 오르며 선방했다. 기부문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흐르는 양상을 보여준다.

기부의 배경에는 △'수혜자들에게 온정을 전하고 싶어서'(28.8%)가 1위로 나타났다. 이어 △'기부  과정에서 얻는 행복이 크므로'(24.9%) △'좋은 일 했다는 기분을 얻고 싶어서’(14.9%) △‘경제적으로 감당되는 범위이므로’(14.3%) 등의 이유가 두 자릿수 득표하며 높은 선택을 받았다. 이 외에도 △‘(집안 교육 또는 문화, 가치관의 영향으로)자연스러운 행동’(9.5%) △‘소득공제에 유리한 부분이 있어서’(3.3%) 그리고 △‘번 돈에 대한 일부 사회환원은 도리라고 여김’(2.8%) 등으로 다양했다. 

기부활동 공개여부는 △비공개 기부(46.0%)를 선호한 비율이 △공개기부(17.2%) 선호자보다 2배 이상 많았다. 끝으로, 기부 경험이 없는 참여자 중 46.7%는 경제적 여유가 생기면 기부를 시작할 것이라 밝혔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힘든 한 해를 보냈음에도 많은 사람이 크고 작은 기부를 이어왔다는 점에서 온정이 느껴진다”면서, “현금 외 다양한 기부 형태가 확인된 만큼, 지금이라도 연말에 따뜻한 온정을 보태보는 것은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