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9:55 (월)
'마켓컬리',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영예
  • 박우선 기자
  • 승인 2019.12.0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박우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서울 역삼동에 있는 마루180 빌딩에서 '제14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06년에 시작돼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시상식은 국내 인터넷 산업의 발전에 기여한 기업, 단체 등을 발굴해 상을 수여한다.

올해에는 총 58개 기업·기관이 지원했으며, 전문심사위원회 및 최종심사위원회를 통한 3차례 심사를 거쳐 ‘인터넷 기술혁신’, ‘인터넷 비즈니스’, ‘인터넷 사회공헌’ 3개 부문에서 총 10개 단체가 선정됐다.

대통령상의 영예는 국내 최초로 신선식품 주 7일 새벽배송을 시작해 온라인 식품 유통 활성화에 기여한 ‘컬리’가 차지했다. 데이터 분석 기반 수요 예측 등이 높이 평가받았다.

국무총리상은 ‘핑크퐁 아기상어’를 비롯한 4000여편의 영상콘텐츠를 제작·서비스하여 콘텐츠 비즈니스 다변화에 기여한 ‘스마트스터디㈜’와, 아이돌봄이 필요할 때 검증된 교사를 매칭하여 육아가정의 부담을 경감시키는 서비스를 제공한 ‘째깍악어㈜’가 받았다.

장관상은 ▲누구나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자동화된 머신러닝, 인공지능 개발 환경을 제공한 래블업㈜, ▲프롭테크(proptech) 선도 기업으로 ‘VR홈투어’ 기능 등을 제공한  ㈜직방, ▲정보화 혜택을 누리기 어려운 아동청소년에게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한 (사)사피엔스4.0이 수상했다.

아울러 ▲사물인터넷 기반 시력보호형 기기를 제조하는 ㈜에덴룩스 ▲소상공인을 위한 매장관리 O2O 서비스를 제공한 ㈜나우버스킹 ▲보험 청구 간편화 서비스를 제공한 보맵㈜ ▲IT 인프라, 플랫폼 구축 서비스를 제공한 메가존㈜은 특별상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날 시상식 이후에는 '인터넷, 2020년 성장 전략'을 주제로 좌담회가 진행, 인터넷 스타트업 생태계의 동향과 전망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 김슬아 컬리 대표, 윤종영 국민대 교수, 송은강 캡스톤파이낸스 대표,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등이 자리했다.

장석영 과기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인터넷 기업과 정부가 함께 노력하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석권하는 인공지능 강국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