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9:46 (토)
성평등한 지역 공동체, ‘여성친화도시’ 담당자 한 자리에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1.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27일, 프레스센터서 워크숍 개최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여성친화도시 담당자가 한 자리에 모인다.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오는 27일 13~16시까지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2019 여성친화도시 담당자 및 컨설턴트 연수회’를 개최한다. 

여성친화도시 관련 사진 (사진= 여성가족부 제공)
여성친화도시 관련 사진 (사진= 여성가족부 제공)

‘여성친화도시’는 여성 참여 기회를 보장하고 역량을 강화함과 동시에 안전‧돌봄‧일자리 사업 등에 주민 요구를 반영한 체계, 의지를 갖춘 지역을 말한다. 지난 2009년 여가부와 협약해 지정된 2곳을 시작으로 현재 87곳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올해 연수회에서는 안전‧돌봄‧일자리 분야의 우수 사례를 해당 지자체 공무원이 직접 발표하고, 전문가 및 시민참여단 패널이 성공 전략을 짚어보는 시간을 가진다. 

2011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광주광역시 서구는 마을공동체와 행정기관이 여성의 안전 증진을 위해 진행하는 ‘여성‧아동이 안전한 우리골목 사업(프로젝트)’ 사례를 발표한다. 사업 전 과정을 주민이 참여하고 지자체는 안전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해 여성이 마을 안전 지킴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같은 해 지정된 광주광역시 북구는 돌봄‧안전‧여성 역량강화를 연계한 마을공동체인 ‘여성친화마을’을 소개한다.

여성친화마을 운영주체는 아파트 입주자대표회, 주민자치위원회 등 실제 주민이다.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돌봄 부담을 낮추고 노년층과 여성의 사회활동을 장려한다. 

2012년 지정된 대구광역시 수성구는 여성일자리 전담기관인 ’수성여성클럽‘ 사례를 나눈다. 여성 역량강화 및 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중심기관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은 “여성친화도시 조성 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는 지역에는 여성과 남성이 사업에 함께 참여해 양성평등한 지역 환경을 만들어가는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지자체마다 여건이 다른 만큼 각 지역 특성에 맞게 독창적인 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가부는 새롭게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려는 지자체와 협약기간 만료를 앞둔 여성친화도시를 대상으로 12월 중 지정심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