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1:01 (화)
냉장고·김치냉장고 10년 이상 사용했다면 ‘화재 주의’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1.1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냉장고 제조사와 안전점검 나서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10년 이상 장기간 사용이나 열악한 설치·사용환경으로 화재 사고에 취약한 냉장고, 김치냉장고에 대한 안전점검이 실시된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냉장고·김치냉장고 화재는 2017년 533건, 2018년 619건 각각 발생했다. 

소비자원은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대우, 위니아딤채 등과 11월 18일부터 29일까지 냉장고, 김치냉장고 화재 예방을 위한 안전점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제조일로부터 10년 이상 지난 냉장고, 김치냉장고를 보유한 소비자는 해당 업체 서비스센터에 신청해 기본 점검을 비롯한 주변 환경 및 내·외부 주요 부품, 배선 등의 안전점검을 받을 수 있다. 

안전점검을 받지 않고 장기간 사용하던 제품에서 화재 발생 시, 제조사 배상책임을 일부 제한한 판례가 있기에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호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소비자원은 장기간 사용한 가전제품의 화재 피해 예방을 위해 소비자는 △10년 이상 사용한 제품은 정기적으로 안전점검을 받을 것 △이전 설치 및 수리는 해당 제조업체 서비스센터를 통해서 받을 것 △설치 시 습기와 먼지가 많은 곳을 피할 것 등을 당부했다. 

한편 2주 내 접수된 안전점검은 29일 이후에도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점검을 진행한다고 밝힌 4개 제조사 제품에 한 하며, 출장 및 기본 점검은 무상으로 진행되지만 부품 교체 등은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 

△삼성전자(주)  ☏ 1588-3366 △(주)LG전자  ☏ 1544-7777 △(주)위니아대우  ☏ 1588-1588 △(주)위니아딤채  ☏ 1588-9588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