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2:01 (화)
당뇨환자 혈당 수치 측정, 곧 콘택트렌즈로...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1.1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구글이 포기한 ‘스마트콘택트렌즈’ 한국서 임상시험 계획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당뇨환자들이 바늘로 손가락을 찔러 채혈하는 대신 센서가 삽입된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당 수치를 측정하는 시대가 도래할 예정이다. 4차산업혁명시대에 발전하는 과학기술에 힘입어 관련 의료기기가 국내에서 임상시험을 계획 중이기 때문이다. 구글도 개발을 포기한 의료기기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은 15일 스마트콘택트렌즈의 허가·심사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간했다. 눈에 착용한 콘택트렌즈에 센서를 넣은 스마트콘탠트렌즈는 눈물 중 포도당 농도를 측정하고 이를 혈중 포도당 농도로 변환시켜 스마트폰이나 다른 IT기기에 전송해 환자 관리에 사용할 수 있다. 

식약처가 내놓은 가이드라인은 스마트콘택트렌즈의 전기 기계적·생물학적 안전성을 확보하고 포도당 측정과 정확도, 정밀도, 센서의 안정성, 가시광선투과율, 함수율 등 콘택트렌즈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요구사항을 담고 있다. 

식약처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적극 지원해 국내 의료기기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민 건강의 질도 높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