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1:07 (화)
‘에코페스트 인 서울’서 소비자 ‘쓰레기 배출’ 줄여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1.1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당 14g, 환경재단-롯데홈쇼핑 환경캠페인 일환으로 행사 진행
환경재단, “지속가능한 페스티벌 국내 정착되도록”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과도한 일회용품 사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환경재단(이사장 최열)과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머리를 맞댔다.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현장 전경 (사진= 환경재단 제공)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현장 전경 (사진= 환경재단 제공)

환경재단과 롯데홈쇼핑은 지난 10일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19 에코페스트인 서울(2019 Eco Fest in Seoul)’을 개최했다. ‘지구에서 제대로 노는 법’을 익히기 위해 소비자 5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마켓, 푸드트럭 운영 및 음악 공연이 진행됐다.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다회용품 사용 개수 이미지 (환경재단 제공)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다회용품 사용 개수 이미지 (환경재단 제공)

에코페스트는 지속가능한 페스티벌 문화를 정착을 목표로, 가이드라인인 ‘지구와 우리의 약속’을 만들고 소비자들이 이를 실천하게 했다. 현장에서 도시락통, 접시, 쟁반 및 수저 등을 대여해줬으며 도시락통 891개, 컵 678개, 수저 900개, 접시 60개, 쟁반 20개 등 총 2,549개가 사용됐다. 일회용품 2,549개의 사용을 막은 셈이다.

한 참가자는 “텀블러를 대여할 수 있어 매우 유용했고 푸드트럭에서도 다회용기를 사용할 수 있어 좋았다. 6살 아이와 동행했는데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에코페스트에는 무상 제고되는 일회용 비닐 제공을 줄이기 위해 자율포장대를 운영했다. 시민들에게 직접 기부받은 에코백과 종이백 약 600개로 꾸려졌고 현장에서 셀러와 모든 스태프는 물품을 구매한 참가자가 본인의 장바구니나 자율포장대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아울러 현장에서 현수막과 배너가 최소 수량으로 제작됐고 행사 종료 후에는 수거된 타이벡 소재 현수막 등은 돗자리로 제작하며 수거된 제작물 또한 새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총 69kg의 쓰레기가 발생했다. 
참가자 1인당 14g의 쓰레기만 배출한 셈이됐다. 기존 페스티벌과 비교했을 때 약 60~70%이상 감량한 수준이다. 

현장에서 많이 배출된 쓰레기는 판매 물품 운송을 위해 사용된 종이박스였고 두 번째는 일반 쓰레기로 휴지, 이물질이 든 비닐 등이 포함됐다. 뒤이어 음식물쓰레기, 플라스틱, 비닐, 캔 순으로 배출됐다. 

환경재단 관계자는 “69kg의 쓰레기가 발생했다. 5천명이 모인 기타 행사에 비해 적은 양이지만 여전히 노력할 부분이 많다”면서 “‘지속가능한 페스티벌’이 국내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재단과 롯데홈쇼핑은 2017년부터 신촌에서 ‘STOP! 미세먼지, GO! 에코마켓’, ‘STOP! 미세먼지, GO! 리사이클링’ 등 시민차며형 환경축제를 통해 문화 확산에 노력해왔다. 이번 에코페스트도 환경재단과 롯데홈쇼핑의 환경 캠페인 일환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