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09:52 (토)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등 ‘CES 2020’ 혁신상 수상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1.0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삼성전자 TV, 오디오, 모바일 등이 현지시간 7일, 미국소비자기술협회(The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가 발표한 ‘최고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를 앞두고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해 역대 최대인 총 46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를 앞두고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해 역대 최대인 총 46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 삼성전자 제공)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를 앞두고 총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TV(12), 오디오(3), 모니터(2),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 총 제품에서 역대 최다 혁신상을 수상한 것이다. 

TV와 모니터 부문에서는 마이크로 LED 기술, 8K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에서 고루 수상해 글로벌 TV시장에서 13년 연속 1위,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1위에 걸맞은 성적을 거뒀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이 혁신상에 선정됐다.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선보인 패밀리허브는 연속 혁신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PC, 태블릿, 애플리케이션 등 거의 전 제품군이 혁신상을 받았다. 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특히 스마트폰은 원격 제어가 가능한 일명 ‘마술봉’인 스마트 ‘S펜’, 6.8형 대화면 디스플레이, 초고속 5G, 12GB RAM 등 고성능 PC급 성능을 갖춰 노트의 특장점을 높인 ‘갤럭시 노트10+ 5G’가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를 여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최초 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  ‘갤럭시 A70’, ‘갤럭시 A50’등도 혁신상에 이름이 올랐다. 

업그레이드된 미니멀 디자인과 다양한 기능을 갖춘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세계 최초로 노트북에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 러기다이즈드(ruggedized) 태블릿 ‘갤럭시 탭 액티브 프로’, 유엔개발계획(UNDP)과 협력해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는 애플리케이션 ‘삼성 글로벌 골즈(Samsung Global Goals)’, 모바일 페이머트 서비스 ‘삼성 페이’도 포함됐다.

반도체 부문은 ‘980 PRO 1TB’, ‘포터블 SSD T7 터치 1TB’, ‘PCIe Gen4 NVMe SSD 30.72TB(PM1733)’ 등 SSD 제품 3개가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CES 2020에서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비롯한 다양한 미래 기술과 신제품들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