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8:22 (금)
유한양행, 신약개발에 AI-빅데이터 접목 가속
  • 임명재 기자
  • 승인 2019.11.0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개발 비용 절감 및 개발 기간 단축 기대"

[우먼컨슈머= 임명재 기자] 최근 들어 AI와 빅데이터는 신약개발 및 제약시장 판도를 흔들 핵심요소로 꼽힌다. 해외에선  AI를 이용한 신약개발을 위해 유명 IT기업과 제약사가 제휴하는 사례가  속속 나오는 가운데 적지않은 시너지 효과를 봤다는 분석이 있다.  

이런 흐름을 유한양행이 연구개발에 발빠르게 적용하고있어 주목된다. 즉 AI플랫폼을 활용한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이다.

유한양행은 캐나다 바이오기업 사이클리카(Cyclica)와 AI를 활용한 신약 개발에 협력하는 공동연구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사이클리카의 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유한양행의 연구개발(R&D) 프로그램 2개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유한양행은과 유전체분석업체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빅데이터 및 AI 플랫폼을 활용한 신약개발 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신테카바이오는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적용한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유전체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접목해 약물 반응성에 관여하는 바이오마커를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한 바 있다.

AI 플랫폼을 활용하면 신약(후보물질) 개발 기간이 크게 단축되고 실패확률도 줄어 개발비가 적게 들어 가능성 있는 후보물질을 신속히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예상했다.

특히 사이클리카의 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Ligand DesignTM, Ligand Express)은 약물타깃에 결합하는 후보물질들의 약리학적, 물리화학적 및 체내동태적 특성까지 고려해 선별한다는 점에서 다른 AI 신약개발 플랫폼들과 구별된다고 유한양행은 설명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은 "AI,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 도입으로 신약 개발에 드는 비용을 줄이고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로써 가장 좋은 신약을 빠르게 개발해 궁극적으로는 환자에게 신속히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이클리카는 AI와 전산 생물물리학을 통해 신약 후보물질 등 신규 화합물을 발굴하는 바이오 기업이다. 본사는 캐나다 토론토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