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2:05 (월)
"여성긴급전화, 개인정보 보호 허술" 지적
  • 박문 기자
  • 승인 2019.11.0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복지부위 오현정 부위원장 "Q&A 모든 내용 공개돼" 비판

[우먼컨슈= 박문 기자] 여성긴급전화 서울센터 1366의 개인정보 보호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센터 누리집 내 상담실 상담 내용은 비공개지만 Q&A에서는 모든 내용이 공개된다는 점에서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오현정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2)은 5일 제290회 정례회에서 여성긴급전화 서울센터 1366(이하 ‘센터’)의 개인 정보 보호 허술함을 지적하고 나섰다. 

오현정 부위원장은 “센터는 온라인 홈페이지 내 상담실과 Q&A를 운영하고 있는데, 상담실은 상담 내용이 비공개인 반면 Q&A는 모든 내용이 공개된다”면서 “확인한 결과 Q&A에도 상담 내용을 올리는 사람이 많아 홈페이지 방문객에게 혼란을 줄 수 있고 내용 또한 상당히 개인적이고 민감하다"고 전했다. 

또 “센터는 홈페이지 이용자에게 비공개가 되는 상담실을 이용하라는 안내 문구를 띄우거나, Q&A 게시글에 상담자가 선택적으로 비공개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 부위원장은 "사이버 상담은 이용자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이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개인 정보 보호에 주의하며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