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8:22 (금)
“서울시는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 보편 지급을!”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0.2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난을 증명해야 해 생리대 지원 신청 못하는 청소년 10명 중 4명
운동본부 “시, 시의회 생리대 보편 지급해야”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주민센터에서 생리대를 신청해야하는데 할머니는 글을 모른다며 부끄럽다고 안가신대요. 저는 할머니와 둘이 산다는 걸 알리고 싶지 않아서 주민센터에 가고싶지 않아요”...초등생 A양.

서울 여성 청소년 누구나 생리대를 지원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는 듯 했으나 8월 제289회 서울시의회 임시회의에 제출된 개정 조례안이 상정 보류되면서 생리대 보편지급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다.

권수정 시의원은 지난 4월 16일 생리대 보편 지급 토론회를 개최하고 7월 31일 여성·시민단체 등과 서울시 청소년에게 생리대를 보편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된 개정 조례안 발표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과 여성환경연대 등 32개 단체로 구성된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는 22일 오전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앞에서 생리대 보편 지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1월 서울시의회 정례회에 관련 개정 조례안 상정을 촉구했다.

(사진= 김아름내)
"월경은 인권 문제다, 청소년에게 시혜가 아닌 권리를 보장하라" (사진= 김아름내)

이성란 양천 아이쿱소비자생협 이사장은 “생리대 보편 지급 조례로 상정될 경우 서울시 예산이 389억 원이 든다고 한다”며 “25개 자치구에서 1개 구당 15억 9천 6백만 원이며, 서울시 예산에 0.1%에 해당한다”고 했다. 이성란 이사장은 “부모로서, 사회 어른으로서 자라나는 청소년을 위해 생리대 보편지급에 대한 응답을 기다린다”고 했다.

박차영 동북여성환경연대 초록상상 교육활동가는 생리대 지원을 받아야할 청소년 다수가 여러 상황으로 신청을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차영 교육활동가에 따르면 한 학생은 “아버지께 생리대 무상지급을 신청하러 간다고 했더니 ‘여자애가 쓰는 물건, 누가 신청하냐, 가지마라’라고 해서 신청을 못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 활동가는 “나의 가난과 속한 계급을 증명해야하는 선별적 지급방식은 청소년에게 낙인과 복지의 사각지대를 만든다”고 지적했다.

선별적 지원제도를 통해 생리대를 지원받는 청소년의 37.4%는 신청을 안 하거나 못하는 상황에 놓여있다.

(사진= 김아름내)
"모든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를 지급하라" (사진= 김아름내)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는 “서울시는 실행할 만한 충분한 역량과 예산을 갖추고 있다”며 “시의회와 박원순 시장은 11월 정례회에 조례 개정안을 상정해 청소년에게 생리대 보편지급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생리대 보편 지급을 위해 대시민 선전전과 1인 시위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