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2:01 (목)
최태원, "CEO, 딥 체인지 위해 '혁신의 디자이너'돼야"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9.10.1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제해결하는 디자인 사고, CEO에게 필요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최태원 회장이 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2019년 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딥 체인지(Deep Change) 가속화를 위한 역량을 발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가 CEO들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CEO세미나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진행됐다.

최태원 SK회장이 18일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세미나'에서 폐막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SK 제공)
최태원 SK회장이 18일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세미나'에서 폐막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SK 제공)

최태원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 각 사 CEO와 임원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지금까지 CEO는 ‘결정권자’, ‘책임자’로만 인식됐으나, 앞으로는 딥 체인지의 ‘수석 디자이너(Head Designer)’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즈니스 모델 진화∙전환∙확장, 자산 효율화, 인적자본(Human Capital) 확보 등 딥 체인지의 모든 과제들이 도전적인 만큼 기존의 익숙한 생각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면서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과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각 사가 수립 중인 ‘행복 전략’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CEO들은 인공지능(AI)∙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활용, 사회적 가치 추진 등을 통해 고객과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혁신 전략을 한층 가속화하기로 했다. 

또 SK 구성원이 행복해야 고객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키울 수 있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실천 방안인 ‘행복 전략’ 실행과 인적자본을 강화하기로 했다.

CEO들은 “4차산업혁명, 지정학적 불안정성 심화 등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려면 ‘딥 체인지’ 가속화 외에 다른 해법이 없다”는 데 공감하고, ▲ ‘행복 전략’ 고도화 ▲ SKMS(SK경영관리체계) 개정 ▲ 사회적가치 성과 가속화 ▲ SK 유니버시티를 통한 딥 체인지 역량 육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첫날 기조 연설에서 “SK의 행복 경영이 올바른 길이라는 확신을 갖고, ‘행복 전략’을 자신감 있게 추진해 SK를 더욱 더 행복한 초일류 기업으로 만들어 나가자”고 했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행복 전략’ 등 그룹 차원의 경영 현안 추진 전략에 대한 CEO들 간 공감대가 확장된 만큼 앞으로 딥 체인지 실행력이 한층 속도감 있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