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0 18:12 (월)
완전 자율주행차 상용화 2027년으로 앞당겨
  • 이춘영 기자
  • 승인 2019.10.1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관련부터 합동으로 '2030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 발표

[우먼컨슈머= 이춘영 기자] 정부가 자율주행차 미래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시점을 기존 2030년에서 2027년으로 3년을 앞당긴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미래차 산업 전시를 관람하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 뉴시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미래차 산업 전시를 관람하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 뉴시스 제공)

이에 따라 2027년이면 주요도로에서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완전자율주행(레벨4)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성능검증·보험·운전자 의무 등 관련 제도를 도입하고 통신시설, 정밀지도, 교통관제, 도로 등 4대 인프라도 완비할 예정이다

또 충전소의 경우 수소충전소는 2030년 660기, 전기충전기는 2025년 1만5천기를 각각 구축한다. 2030년이면 수소충전소는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에 도달하게 된다.

또 2030년이면 국내서 판매되는 신차 가운데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의 비중이 석 대 중 한 대꼴로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2030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하고 경기 화성시에 있는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미래자동차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완성차 업계가 2024년 완전자율차(레벨4) 출시를 추진하면, 정부는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완전자율주행 시스템과 부품에 대한 국산화를 지원하고, 국내 개발된 R&D 결과물을 국제표준으로 제안해 우리 기술의 세계 시장 개척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성윤모 장관은 이날 "2024년 자동차 업계가 최초로 자율차를 내놨을 때 개별 국민들이 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법인을 중심으로 하는 보급화 테스트를 거친 후 2027년이 되면 전국 주요도로에 인프라가 깔리고 제도정비가 될 것이기 때문에 그 때 일반인들도 상업시장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신차의 절반 수준인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키로 했다.

내년부터 스위스에 수소전기트럭 1600대를 차례로 수출하고,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박, 열차, 발전 등 다양한 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2021년부터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차량을 출시하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차량을 운송사업자부터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